택지개발지구 임대주택 '20%'로 줄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택지개발지구에서 의무적으로 지어야 하는 임대주택 비율이 최저 20%까지 낮아진다. 또 전용면적 60m² 초과∼85m² 이하인 중형 공동주택 건설용지의 공급가격 기준이 조성원가에서 감정가격으로 바뀐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택지개발업무처리지침' 개정안을 2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부동산 시장이 과열됐던 시기에 신도시와 택지개발지구에 적용된 규제를 완화해 공공택지시장을 활성화하고, 택지개발사업과 관련된 비정상적인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택지개발지구의 임대주택 건설용지의 의무 확보 비율은 현행 40% 이상에서 앞으로는 주변 지역의 임대주택 비율 등에 따라 20∼60% 범위에서 배분 비율을 조정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중형주택 건설용지의 땅값은 감정가격으로 결정하게 된다. 현재까지는 60m² 이하 소형주택과 중형주택은 택지 조성원가와 연동해 원가의 80∼110%로 땅값을 정해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준이 감정가로 전환되면 같은 택지지구 안에서도 감정가격이 조성원가보다 높은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등 수도권 남부의 인기 택지지구는 공급가격이 올라 아파트 분양가도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15.20상승 55.318:03 12/02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대한민국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