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TNPI 법적 대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일 TNPI가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을 상대로 낸 형사 고소건과 관련 “TNPI의 소송내용은 사실과 다르므로 미래에셋 PEF는 향후 민·형사상의 필요한 제반 법적조치를 강력히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커피빈 사업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진행한 내용”이라며 “미래에셋은 부문대표제로 부문내에서 사업을 진행하는데 정작 소송은 박 회장에게 걸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커피빈 사업자 TNPI는 박 회이 투자를 빙자해 영업비밀을 빼냈다며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