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전산시스템 교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KB국민은행이 주 전산시스템을 교체하는 내용의 이사회 결정과 관련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20일 "주 전산 시스템을 유닉스 기반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이사회 의결의 효력을 정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낼 계획"이라며 "시기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은행 측은 내부 감사결과 심각한 IBM에서 유닉스 시스템으로 변경할 경우 심각한 하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수차례 건의했는데 이사회에서 이러한 의견을 묵살했다는 점을 사유로 들었다.

은행 측의 가처분 신청은 이사회 결정에 따른 유닉스 시스템 입찰 마감(21일)을 하루 앞두고 이뤄진 것이다.

이에 따라 사업자를 선정하는 입찰 여부도 미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총 사업비 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입찰에는 한국HP와 한국오라클, LG CNS, SK C&C 등 관련 업체들이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 관계자는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 받아들여질 경우 소송전으로 번질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입찰을 예정대로 진행할지 여부도 심도있게 논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달 24일 이사회를 열어 사외이사 6명의 주도로 현행 IBM 메인프레임 전산시스템을 유닉스 기반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주 전산기 교체 방안을 의결한 바 있다.

국민은행은 해당 이사회 안건의 보고서에 포함된 유닉스 시스템 도입비용의 산정 과정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는 내용의 감사보고서를 이사회에 제출했다. 하지만 사외이사 6명은 감사보고서 수용을 거부했다. 이에 이건호 국민은행장은 이사회 결과와 감사보고서를 중요 경영사항으로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이에 대해 임영록 KB금융 회장은 "이사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는 이건호 행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발언이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임 회장과 이 행장 간의 기싸움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