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에 칼끝 겨눈 공정위, 27일까지 직권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공정거래위원회가 한국전력공사와 23개 계열사들의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직권조사에 나섰다.

21일 공정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 19일 한전과 동서발전, 서부발전 등에 인력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27일까지 이어진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를 통해 거래물량을 주는 대가로 퇴직 임원을 협력업체에 취업시키는 관행과 자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행위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앞서 공정위는 올해 초 공기업의 불공정 행위 근절을 주요 정책 과제로 밝힌 바 있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