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LTE 가입자 900만 돌파, '최고속' 이름값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가 LTE서비스 상용화 약 2년4개월만에 총 900만명의 LTE 가입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 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2년 1월, 경쟁사보다 약 반 년 정도 뒤처진 시점에 LTE 서비스를 위한 첫 전파를 쏘아 올리고 네트워크 품질 개선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특히 KT는 이러한 성적을 올리는 데에 최근의 단말 출고가 인하 전략이 상당 부분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제공=KT
/사진제공=KT
KT는 지난 4월 갤럭시 S4 미니, 옵티머스GK 2종의 전용단말기 출고가를 인하했다. 그 결과 KT는 약 20여일 동안의 단독영업기간 중 총 25만 여건, 하루 평균 1만 여건 이상의 번호이동 신규 가입자를 유치했다.

이 같은 시장 반응을 발판 삼아 KT는 통신 3사 영업이 재개된 20일부터 LG전자 G2, 옵티머스G프로, 팬택 베가 아이언, 애플 아이폰5C 4종의 출고가를 인하해 총 11종의 단말을 경제적인 가격에 판매하고 있으며, 갤럭시S4, 갤럭시S4 LTE-A, 갤럭시S4 줌, 갤럭시그랜드 등에 대해서도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할인 된 가격에 선보일 예정이다. 총 20여 종의 출고가 인하 단말 라인업을 갖추게 되는 것.

한편 KT는 이와 같은 노력 이외에도 네트워크 품질 향상 및 요금, 혜택 등 고객 최우선 접점에서의 다양한 차별화 전략 또한 LTE 900만 가입자 달성에 큰 역할을 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1.8GHz 주파수에 광대역 LTE 전국망 구축을 완료하고, 서울, 수도권 및 지하철 전 구간 그리고 모든 광역시까지 광대역 서비스를 확대해 국내 최대 광대역 LTE 커버리지를 보유하고 있는 KT는 최근 영국의 권위 있는 조사기관 ‘오픈시그널’에서 국내 LTE 속도 1위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달에는 월정액 6만1000원(2년 약정 기준)만으로 10GB의 기본 제공량과 매일 2GB씩의 추가 데이터를 제공하는 ‘완전무한79’ 요금제를 출시하기도 했다.

김재현 KT Sales본부장은 “주요 LTE폰 출고가 인하를 통해 고가폰 중심의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모든 고객에게 차별 없이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
김수연 newsnews@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