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금리 받으려면 이건 꼭',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활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1000조를 넘고 있다. 이는 가계지출중에서도 대출이자가 차지하는 부분이 많이 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그런데 최근 전세값이 오르면서, 기존주택이나 아파트를 구입하거나, 신규분양하는 빌라, 아파트에 대한 정보를 아파트투유와 같은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정보를 얻어 분양을 받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에 주택구입자금대출(아파트분양잔금대출, 디딤돌대출, 경락잔금대출)에 대한 문의도 계속 늘고 있는 추세이다.

이런 상황이 되면서 신규로 주택구입자금대출을 받으려는 소비자들이나, 기존에 주택담보대출, 아파트담보대출을 이용중인 소비자들은 대출이자를 가장 적게 낼 수 있는 방법에 주목하게 된다.

은행별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의 관계자는 최저금리대출을 받으려면 꼭 확인해야 하는 몇 가지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선 대출을 받으려는 목적에 따라 상품을 잘 선택해야 한다. 주택구입(부동산 경매, 아파트 분양, 신축빌라 분양)자금 대출인지, 기존대출을 최저금리은행으로 주택담보대출갈아타기를 하려는 건지에 따라 은행의 할인금리와 가산금리가 다르게 적용되기 때문이다.

실제 일부 시중은행 주택구입자금대출의 경우 일반 담보대출금리보다 적용금리가 높은 반면, 일부 보험사는 오히려 할인금리를 적용해주기 때문에 적게는 0.2%에서 많게는 0.5%까지도 대출금리 차이가 난다.

그리고 대출 계획(거치기간유무, 대출상환기간, 중도상환수수료율 등)에 따라 금융사와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 대출금리만 낮다고 모두가 다 좋은 대출 상품은 아니다. 대출 초기에 원금상환이 부담된다면 거치기간 유무가 첫 번째 고려대상이 될 것이며, 대출 후 빨리 상환할 계획이 있다면 중도상환수수료를 가장 먼저 확인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확인해야 할 것은 최대한 많은 금융사의 상품들을 비교해보고 자신에게 맞는 대출을 찾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현재 은행들은 주거래은행이 아니라도, 기존 거래실적이 없어도, 꼼꼼하게 살핀다면 최저금리대출을 받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상 세가지중에 대출목적에 따른 신중한 선택은 소비자들에게 달려있지만, 나머지는 수많은 금융사의 대출정보, 대출금리를 확인하기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일반 소비자들에게 어려움이 따르게 된다. 이에 ‘뱅크아파트’ 와 같은 온라인 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가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를 이용해본 한 소비자는 “저금리대환대출이나, 주택담보대출갈아타기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도 대출이자가 싼 은행을 빨리 찾는 것인데, 웬만큼 은행이나 보험사 등 금융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상담 받지 않고서는 제일 낮은 금리의 은행이나 지점을 찾기는 쉽지 않다” 며, “금리비교서비스는 상담신청 후 10~30분 내에 최신 금리현황을 확인할 수 있어서 편리했다” 고 전해왔다.
'최저금리 받으려면 이건 꼭',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활용
한편,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 (http://bankapt.com)에서는 홈페이지를 통해 시세조회 후 상담신청하거나, 간편상담신청접수, 또는 070-8785-8812를 통한 전화접수를 통해 전문상담사들의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용자들은 전 금융권 (은행, 보험사, 농협, 수협, 새마을, 신협, 저축은행, 캐피탈 등)에서 제공하는 주택담보대출, 아파트담보대출, 빌라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후순위아파트담보대출, 상가담보대출등 의 주택자금대출 우대금리와 우대조건을 신용조회 없이 무료로 비교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