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 노조 "카드통합 저지 투쟁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환은행 노조 "카드통합 저지 투쟁하겠다"
외환은행 노조가 금융당국의 '외환은행 신용카드사업 분사 예비 인허가'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외환은행 노조는 21일 성명서를 내고 "특혜조치인 이번 예비승인을 절대 인정하지 않고 카드통합 저지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고객정보 유출사태의 최종 책임자인데도 국민들의 불안과 상처는 아랑곳없이 하나금융을 위한 특혜성 승인을 선택했다"면서 "이번 카드분사는 카드통합을 위한 것이며 이는 어떤 시너지도 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외환은행은 연평균 1000억원 이상의 흑자를 낸 3조원 규모의 카드사업 자산을 하나금융에 무상으로 이전하고 하나금융 자회사 설립에 6400억원의 자본금을 출연해야 한다"면서 "하나금융에게는 혜택이, 외환은행에게는 일방적 희생만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하나금융을 위한 특혜성 승인을 내준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금융당국은 이날 정례회의를 열고 외환은행의 신용카드 부문 분할과 외환카드(가칭)의 신용카드업 영위에 대한 예비 인허가 안건을 승인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