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반값 등록금' 발언 논란…해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의 대학 반값 등록금 발언에 대한 논란의 열기가 사그라들지 않는 모습이다. 정 후보는 사태가 심각해지자 해명에 나섰지만 수습은 어려워 보인다.

반값 등록금 발언 논란은 지난 20일 오후 서울 숙명여대 제2창학캠퍼스에서 서울권대학언론연합회가 주최한 간담회에서 벌어졌다.

정 후보는 이날 "반값 등록금은 학생들은 부담이 줄어드니 좋아하겠지만, 우리나라 대학이 최고의 지성이라는데 '반값'이라는 표현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대학 반값등록금은) 최고 교육기관으로서의 대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떨어뜨리고 대학 졸업생에 대한 사회적 존경심을 훼손시킨다"고 말해 대중의 공분을 샀다.

이는 간담회에서 원용찬 서울과학기술대학교신문 보도부장이 던진 "적정 등록금이 얼마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정 후보는 이어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시장 재직 당시 서울시립대 등록금을 반값으로 줄인 것을 언급하며 "시립대 교수를 만나보니 대학 재정도 나빠졌고 교수들도 연구비와 월급이 깎여 좋아하지 않더라"고 평가 절하했다.

또한 정 후보는 "등록금보다는 기숙사 문제를 해결해주고 장학금을 더 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며 "(등록금이 비싼) 미국의 대학들은 좋은 평가를 받고 있고 대학의 힘으로 나라를 이끌어간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 후보는 이 같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21일 "반값 등록금 취지는 충분히 이해하고 동의한다는 전제 아래 얘기한 것"이라며 "최고의 지성인 대학에 대해 반값이란 표현보다 장학금 등을 늘리는 방안을 생각해보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