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 '후면키' 특허 등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의 스마트폰 ‘후면키’가 특허로 등록됐다.

25일 특허청에 따르면 LG전자가 출원한 스마트폰 후면키 특허가 심사 등을 거쳐 지난 13일 등록 결정됐다.

LG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G2에 후면키를 처음 적용한 뒤 출시되는 모든 프리미엄급 제품에 후면키를 탑재하고 있다.

LG전자는 특허 출원 당시 특허청에 낸 서류에서 “버튼이 단말기 뒷면에 배치되면 앞면 디스플레이가 보다 대화면으로 형성될 수 있고 새로운 디자인도 구현될 수 있”다“며 ”새로운 형태의 사용자환경(UI; User Interface)이 구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소비자잡지 컨슈머리포트는 지난해 이 제품의 후면키를 소개하면서 “인간공학적이고 공간절약적인 디자인”이라며 “집게손가락이 별다른 노력이 없이도 후면키 버튼에 위치해 눈으로 보지 않고 조작할 수 있었다”고 평가한 바 있다.

따라서 특허청이 후면키를 특호로 인정했다는 건 후면키의 아이디어와 기술이 새로운 사용자환경(UI)이라는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LG전자는 오는 28일 선보일 스마트폰 신제품 G3도 후면키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