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안전 인프라 구축에 36억4000만원 성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는 25일 국가 안전 인프라 구축과 세월호 사고 피해자 가족 지원을 위한 성금 36억40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가 25억원을 마련했고 대우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켐텍 등 3개사가 각 1억원, 포스코ICT, 포스코특수강, 포스코건설, 포스코P&S 등 4개사가 각 5000만원을 더해 총 30억원을 모금했다.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도 ‘포스코 1%나눔재단’을 통해 6억4000만원을 기부하며 성금 모금에 동참해 총 성금액은 36억4000만원이 됐다.

성금은 세월호 사고 피해자 가족 지원, 국가 차원의 안전 인프라 구축, 산업계 차원의 재난 대응 시스템 구축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우리나라에 확고한 안전 인프라를 구축해 다시는 대형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포스코 임직원들의 간절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세월호 사고 직후 구호 물품을 진도군청에 지원했고, 포스코패밀리 클린오션 봉사단 소속 회원들은 개인 휴가를 내서 수중 수색 작업에 참여하기도 했다.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