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영어캠프, '안전'을 위한 3가지 체크포인트

본사 직원 수행, 현지학교에서 노력, 모의훈련 여부 살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해외영어캠프, '안전'을 위한 3가지 체크포인트
최근 세월호 참사를 비롯한 각종 사건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자 여름방학 기간 해외영어캠프 참가를 계획하고 있는 학생과 학부모들이 ‘안전’에 각별한 관심을 쏟고 있다.

해외영어캠프의 경우 대부분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학생들이 학부모들과 떨어져 지내기에 걱정이 되는 것이 당연하다.

edm유학센터 서동성 대표의 도움을 받아 안전한 해외영어캠프를 고르는 방법을 알아봤다.

사 정직원이 수행원 역할을 하는지

해외영어캠프 참가 전 캠프 주관사의 직원들이 학생들의 출국 전부터 현지 생활 및 입국까지 전 과정을 함께 하는지 살펴야 한다. 출국 전 학생들을 위해 해외캠프 전담팀이 항공권 준비부터 서류 작성 및 비자 발급 등을 진행해준다면 일단 안심. 또 본사 직원인 인솔자가 캠프 기간동안 학생들을 안전하게 인솔하고, 현지 지사에서도 인솔자가 캠프에 참가하는지도 살펴야 한다. 

인솔자가 단기 파트타이머나 대학생인지 아니면 해외캠프만 담당하는 본사의 정직원인지도 체크포인트다. 아무래도 본사 직원이 인솔자로 참가하는 경우 더 믿을만 하기 때문이다.

▶현지학교에서 안전캠프 진행을 위해 노력하는지

해외영어캠프는 대략적으로 캠프를 전체적으로 기획하고 총괄하는 운영팀, 매일의 수업을 담당하는 교사팀, 오후 액티비티 및 활동을 담당하는 소셜프로그램팀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그런데 현지 스탭이 학생 10명당 1명 정도는 배정돼야 학생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

또 매일 아침 조회를 통해 안전에 대한 주의사항이 전달되고, 과거 사고 사례에 대한 교육이 이뤄지는 지도 중요 체크사항이다. 과거 사고사례를 숨기기만 하는 곳은 새로운 사고를 방지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간주해도 무방하다는 서 대표의 설명.

사고에 대한 모의 훈련이 이뤄지는지

사고에 대한 모의훈련 실시여부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 화재 등 사고가 발생했을 때 대처하는 방법이 학생들에게 교육돼야 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한 유학업체의 경우 3주간의 캠프기간 동안 2회의 모의훈련이 진행된다. 모의훈련은 학생들이 잠들기 직전 기숙사에 경보기 작동, 인솔자들이 방문을 두들기며 1층 집합 명령, 실제와 같은 소등 및 단수, 계단을 이용한 신속한 집합 및 개인별 확인 등의 순으로 실시된다.

edm유학센터 서동성 대표는 “영어공부와 해외문화탐방의 꿈을 안고 참가한 영어캠프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안전준비를 제대로 한 유학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유학업체에서 여행자보험을 안내 하는지, 응급 상황 발생시 캠프 담당자가 바로 출동 가능한 거리에서 인솔하는지 등도 꼭 살펴 참가 학생 모두가 성공적인 영어캠프를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움말=edm유학센터>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5:3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5:3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5:3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5:33 05/10
  • 금 : 65.90하락 1.2715:33 05/10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