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는 공포 아닌 연구 대상"…‘올여름 미라와 함께’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미래창조과학부 국립광주과학관(관장 최은철), 전곡선사박물관(관장 배기동)은 6월 3일부터 29일까지 27일간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국립광주과학관 기획전시실에서 ‘올여름 미라와 함께’ 기획전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전시 내용은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미라를 과학적인 시각으로 소개하고, 세계에서 발견된 미라가 어떻게 만들어졌는지에 대해 소개하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세계에서 발견된 미라 중 ▲ 미라가 생성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인 건조 미라 ▲ 방부액으로 시신을 썩지 않게 처리하여 인공적으로 만들었던 이집트 미라 ▲ 시신이 얼어붙을 정도로 추운 기후에서 보존되는 냉동 미라 등의 제작 과정을 소개한다.

또 조선 시대 회곽묘(灰槨墓, 내부가 회벽인 묘)의 제작과 동물 실험을 통해 밝혀진 우리나라 미라의 형성 과정도 함께 소개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지금까지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수행한 고인골(古人骨) 관련 문화유산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연구 성과물의 소개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미라 모형, 이집트 미라 모형, 아이스맨 외찌 복원품과 유물 복원품을 직접 볼 수 있다.

아이스맨 외찌는 알프스에서 독일 부부에 의해 발견된 미라로 외찌라는 이름은 발견된 장소에서 유래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전시가 평소 무서운 대상으로만 여겨졌던 미라가 옛날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알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연구 자료라는 인식 전환의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전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nrich.go.kr)을 참고하면된다.
"미라는 공포 아닌 연구 대상"…‘올여름 미라와 함께’展
<이미지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