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선 선릉역 전동차 폭발사고… 부상자는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릉역 전동차’

분당선 선릉역에서 분당 방면으로 향하는 전동차의 폭발사고 발생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5일 오전 6시 34분 선릉역에서 분당 방면으로 운행하는 전동차의 전기절연장치(애자)가 일시적인 고전압으로 깨져 하행선 운행이 46분 정도 중단됐다.

해당 전동차는 강한 폭발음과 함께 객차 내와 승강장으로 연기가 뿜어져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승강장에는 스크린도어가 설치돼 있었기 때문에 파편으로 인한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해당 열차에서 탑승 중이던 승객들에게 아무런 안내방송도 실시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승객들의 안정성 관리 문제에 구멍이 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 승객은 “전동차가 4~5분간 정차하는 동안 승객들이 하차한 뒤 다시 탑승하고 전동차 내 불이 완전히 꺼지자 또 하차하는 소동이 빚었지만 아무런 안내방송을 실시하지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코레일 관계자는 “차량 고장으로 인해 열차 점검 중이란 안내 방송을 수차례 실시했으며 사고차량을 분당차량기지로 신속하게 이동시킨 뒤 승객 500여명 전원을 사고 발생 13분 뒤 도착한 후속 열차로 환승시켰다”고 해명했다.

이후 분당선 하행선은 7시쯤 세 번째 후속 열차가 도착할 때 까지 선로 위에서 깨진 애자 파편이 발견돼 운행이 중단됐다. 이 때문에 열차에 탑승 중이던 수백여명의 탑승객들은 전동차 안에 갇힌 채 발만 동동 굴러야 했다.

‘선릉역 전동차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선릉역 전동차 사고, 한국 사회 정말 안전불감증 너무 팽배하다” “선릉역 전동차 사고로 인해 오전 일정에 다 날라간 승객들은 무슨 죄냐” “선릉역 전동차 사고, 그래도 인명피해 없이 일단락돼 다행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 twitter facebook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