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책 때문에?…美 관광객 또 북한 억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성공단 전경/사진=머니투데이DB
개성공단 전경/사진=머니투데이DB
북한이 미국인 관광객을 추가로 억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정부는 북한 여행을 자제해줄것을 거듭 당부했다.

6일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4월29일 관광객으로 북한에 들어온 미국인 제프레이 에드워드 포울레가 체류기간 관광의 목적에 맞지 않게 북한법을 위반했다"며 "그를 공화국법 위반 행위로 억류하고 조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억류된 미국인이 남성이며, 단체 여행객의 일원으로 북한에 갔다가 지난달 중순 출국 직전에 억류됐다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은 이 남성이 호텔에 성경을 남겨둔 채 출국하려고 했다는 점을 억류 이유로 제시했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평양의 스웨덴 대사관을 통해 이 남성의 석방을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은 지난 2012년 11월에 억류된 캐네스 배씨와 지난 4월 억류된 매슈 토트 씨를 포함해 3명으로 늘었다.

앞서 미 국무부는 북한이 미국 시민을 자의적으로 구금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자국민에게 북한 여행을 자제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