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 재소환…'억대 뒷돈' 추가 포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
롯데홈쇼핑 대표 재직 시절 납품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가 검찰에 재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서영민)는 6일 신 전 대표의 추가 혐의를 포착하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전날 다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그동안 수사 대상에 올랐던 업체들이 아닌 또 다른 업체가 신 전 대표에게 1억원이 넘는 뒷돈을 건넸다는 증거와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신 전 대표는 2008년 5월~2012년 11월 롯데홈쇼핑 임직원과 공모해 회사자금 6억 5100여만원을 빼돌려 이 가운데 2억 2500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4월 업무상 횡령 및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 신 전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범죄 소명이 부족하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이번에 추가로 포착한 혐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2621.42상승 0.9813:09 05/18
  • 코스닥 : 869.49상승 3.5113:09 05/18
  • 원달러 : 1271.30하락 3.713:09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3:09 05/18
  • 금 : 1818.20상승 4.713:09 05/18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김동연 "경기지사 선거, 도민 위한 선거...정치싸움 흘러 안타까워"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누구나 내집 마련... SH임대주택 15만호 공급"
  • [머니S포토] 광주로 향하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