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유소 3029곳, 12일 동맹휴업… 정부 "강경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주유소협회 회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주유소 생존권 사수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한국주유소협회 회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주유소 생존권 사수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전국 3029곳의 주유소가 오는 12일 동맹휴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는 휴업 계획을 중단하지 않을 경우 면허 취소도 불사하겠다며 강경대응 입장을 전했다.

채희봉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정책관은 지난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전국의 선량한 주유소 운영자들께서는 휴업 참여를 자제해 주기 바란다”며 “만일 휴업을 강행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사업정지 1개월 또는 1500만원 과징금을 부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주유소협회가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정부의 거래상황기록부 주간보고 방침에 반발해 오는 12일 동맹휴업을 결의한 데 따른 것이다.

거래상황기록부 주간보고 방침은 정부가 석유사업자의 거래상황기록 보고 주기를 기존의 월간에서 주간단위로 변경한 것으로 가짜석유에 대한 대책 마련 차원에서 도입됐다.

하지만 주유소협회는 정부의 주간보고 방침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의 산하기관인 한국석유관리원의 몸집을 불리기 위한 정책”이라고 주장하며 주간보고 변경의 혜택은 ‘관피아’에게 돌아가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협회는 “주간보고 변경의 최대 수혜자인 한국석유관리원의 이사장은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출신이며, 상임이사 역시 산업통상자원부 관료 출신이라는 점에서 전형적인 관피아의 행태라고 볼 수 있다”며 “박근혜 정권의 관피아 척결 정책 역시 유야무야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협회는 “주간보고 변경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주유소가 44.5%에 달하고 있다”며 “제도 변경에 급작스럽게 적응하기 어려운 영세한 주유소들의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거래상황기록부 주간보고 방침을 밀어부친다면 벼랑 끝에 몰린 우리 주유소들은 최후의 동맹휴업까지 갈 수밖에 없다”며 오는 12일 전국적인 동맹휴업을 예고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79상승 0.7111:46 04/14
  • 코스닥 : 1013.91상승 3.5411:46 04/14
  • 원달러 : 1119.50하락 6.411:46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46 04/14
  • 금 : 61.58상승 0.4811:46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