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입석금지… '종점'에 못 사는게 죄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 수원에서 서울로 매일 출퇴근을 하고 있는 이모씨. 이 씨는 오늘도 출근길 한판 전쟁을 벌일 생각에 눈앞이 깜깜하다. 최소 1시간 이상 걸리는 거리지만 이씨는 매번 서서갈 수밖에 없는 것. 이씨가 버스를 탈 즈음엔 이미 버스 안은 만석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출근시간을 앞당겨도 보고 몇 정거장 전까지 걸어가 버스를 타보기도 했지만 이 씨의 집이 버스 차고지(출발지)에서 워낙 멀리 떨어져 있어 소용없는 일이었다. 버스 입석이 금지될 경우 이렇게라도 탈 수 없는 가능성이 커 이씨는 심각하게 이사를 고민하고 있다.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 운행이 다음달부터 금지돼 출퇴근길 버스 이용객들의 심각한 불편이 우려되고 있다. 더욱이 추가 증차로 요금인상 또한 불가피해져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인천·경기 등 3개 지방자치단체는 입석이 금지된 고속도로 등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버스 입석운행을 금지한다고 10일 발표했다. 버스입석 금지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7월 중순부터 62개 노선에 버스 222대를 추가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5개 노선 29대가 증차되고, 인천에서는 12개 노선 35대가 증차된다. 경기도에서는 45개 노선 158대가 증차돼 증차 규모가 가장 많다.

그러나 일각에선 버스 증차가 입석 금지에 따른 부작용 해소를 위한 유일한 대안이 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우선 단순 계산만으로도 추가 증차로 입석 승객을 모두 수용하긴 힘들어 보이기 때문이다.

광역버스 1대는 43명을 정원으로 한다. 따라서 222대를 증차한다 해도 1만여명이 채 되지 못하는 9546명을 수용할 수 있는 것.

국토부에 따르면 출근시간대인 오전 6~9시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하루 이용자는 11만명으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1만5000여명이 입석 승객인 것으로 최근 집계됐다. 결국 나머지 6000여명은 이 시간대 버스를 이용하지 못하게 되는 셈이다.

또한 버스 증차로 인한 요금인상이나 도심 교통난 가중등 문제도 지적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안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한시적인 조치로 지자체의 운임조정을 통해 정상적으로 버스공급을 증대하고 중장기적으로 2층버스 도입, 환승시스템 정비 등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