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원 할머니, 알고보니 건물 두채 가진 알부자… 반전사연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채널A 모큐드라마 '싸인' 캡처
/사진=채널A 모큐드라마 '싸인' 캡처
거리에서 시민들에게 동냥하던 이른바 ‘500원 할머니’가 실제로는 건물 두 채에 별장까지 가진 알부자인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모큐드라마 ‘싸인’은 500원 할머니의 실체를 다루며 이 할머니가 걸인 차림으로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나올 때는 고급스러운 옷과 고가의 귀금속을 한 귀부인으로 변신하는 모습을 담았다.

거리에서는 동냥으로 끼니를 때우는 듯 했지만 알고보니 이 할머니는 전셋집은 물론 두 채의 건물과 별장까지 소유했다.

심지어 가족이 없다던 할머니의 말과 달리 아들과 며느리, 손자까지 있었.

촬영 중 급히 수술을 해야 할 상황에 놓인 할머니는 끝까지 가족에게 연락하는 것을 거부하다가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에 이르자 아들에게 연락, 3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할머니는 며칠 뒤 또다시 거리로 나와 구걸생활을 시작했다.

방송은 할머니의 반전 유를 취재한 결과, 할머니 몸 곳곳에서 폭행 흔적을 발견했다. 주민 등에 따르면 할머니의 아들이 술만 마시면 할머니와 자신의 아내에게 폭행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견디지 못한 할머니가 거리로 나갔다는 것.

500원 할머니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500원 할머니 아들 때문에 돈보다 거리를 택했군요”, “500원 할머니 너무 불쌍합니다”, “500원 할머니 돈보다 소중한 것이 인격인데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