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등 14개 대기업, 동반성장 '뒷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4개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흐름에 역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반성장위원회는 11일 서울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제28차 회의를 열고 100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한 2013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동반성장지수는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이행실적 평가 결과와 동반위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 점수를 기반으로 산정된다.

이번 동반성장지수 평가에 따르면 가장 높은 ‘최우수’ 등급 기업은 14개사, ‘우수’와 ‘양호’ 등급은 각각 36개사, 가장 낮은 ‘보통’ 등급 기업은 14곳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형마트 등을 운영하는 홈플러스는 3년 연속으로 동반위로부터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홈플러스는 앞서 2년 연속으로 최하위 점수를 받았음에도 오히려 신규 출점에 나서는 골목상권과의 동반성장을 뒷전으로 미뤄 또 한번 최하위 등급을 받은 것으로 관측된다.

협력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노력이 가장 낮은 것으로 평가된 ‘보통’ 등급의 기업은 홈플러스를 비롯해 르노삼성자동차, 농협유통, 대상, 동원F&B, 오뚜기, 이랜드리테일, 이랜드월드, 코리아세븐, 한국미니스톱, 한국쓰리엠, BGF리테일, LF(옛 LG패션), STX중공업 등이다.

반면 삼성전자, 삼성전기, 포스코, 기아자동차, 삼성SDS, 코웨이,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KT, SK C&C, SK종합화학, SK텔레콤 등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대림산업, 대우조선해양,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중공업, 롯데마트,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중공업 등은 ‘우수 등급’이 매겨졌다. 농심, 대우건설, 대한항공, 동부건설, 두산건설, 두산엔진, 롯데건설,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롯데홈쇼핑, 만도, 신세계백화점, 아모레퍼시픽, 아시아나항공, 이마트 등은 ‘양호 등급’으로 평가됐다.

동반위 관계자는 “거래관계의 공정성 부문에서 중소기업의 체감도가 개선되고 있으나 협약 평가 결과에서는 대기업의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협력 부문은 대기업의 객관적 지원 실적이 늘었음에도 이에 대한 중소기업의 체감도가 그리 높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