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채용 전 유예기간' 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 10곳 중 6곳이 정식 채용 전 수습기간 등의 유예기간을 두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26개사를 대상으로 ‘정식 채용 전 유예기간 여부’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60.7%가 ‘있다’라고 답했다.

유예기간을 두는 이유로는 '역량을 검증할 시간이 필요해서'(53.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직무에 적응할 시간을 주기 위해서'(46.5%), '조직 적응력이 있는지 보기 위해서'(46%), '조기이탈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33.8%), '근속의지를 확인하기 위해서'(30.8%), '성격 등의 결함이 없는지 보기 위해서'(23.7%) 등의 이유를 들었다.

유예기간은 평균 3개월 정도로, ‘경력’(58.6%, 복수응답)보다 ‘신입’(96%) 채용 시 더 많이 두고 있었다.

그렇다면, 유예기간 동안 가장 중점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무엇일까?

먼저 신입은 '업무 적성'(25.3%)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근속의지, 애사심'(18.4%), '팀 내 융화 여부'(13.7%), '회사문화 적응 여부'(10%), '비전 및 성장 가능성'(9.5%), '업무관련 성과'(9%), '예의 등 인성'(5.8%), '성격, 성향'(5.8%) 등이 뒤를 이었다.

경력의 경우에는 '업무관련 성과'(25%)가 가장 많았다. 다음은 '업무 적성'(19%), '팀 내 융화 여부'(16.4%), '근속의지, 애사심'(13.8%), '회사문화 적응 여부'(9.5%), '비전 및 성장 가능성'(7.8%), '예의 등 인성'(4.3%), '성격, 성향'(2.6%) 등의 순이었다.

한편, 유예기간이 끝나기 전에 정식 채용하고 싶은 직원으로는 '업무에 대한 열의가 있는 직원'(56.6%, 복수응답), '회사에 대한 애정과 근속의지가 강한 직원'(45.5%), '팀에 잘 적응해 시너지를 내는 직원'(42.9%), '근태 등 기본을 잘 지키는 착실한 직원'(38.4%), '조기에 성과를 내는 직원'(17.7%), '조직 사기를 높이는 분위기메이커형 직원'(15.7%) 등이 있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