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때문에, 말 때문에… '말도 많은' 문창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성동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제공=머니투데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창성동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제공=머니투데이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 지명자의 지난 행적들이 속속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문 후보자는 이에 대해 “사과할 뜻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KBS가 보도한 기독교선교방송(CGN TV) 녹화 동영상에 따르면 문 후보자는 지난 2011년 자신이 장로로 있는 서울 온누리교회에서 근현대사 특강을 하며 “일제 식민지배가 하나님의 뜻, 남북 분단은 축복”이라는 발언을 했다.

문 후보자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를 받게 된 것은 우리나라가 이조시대부터 게을렀기 때문”이라며 “이를 고치기 위해 일본의 식민지 지배를 하나님이 받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일본이 가까운 지리적 위치에 있는 것은 축복이다. 일본으로부터 기술을 받아와 가지고 경제개발 할 수 있었다”며 일본을 칭송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또한 남북 분단에 대해선 “하나님의 뜻”이라며 “그 당시 우리 체질을 봤을 때 한국에 온전한 독립을 주셨으면 우리는 공산화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교회 강연에서는 제주 4·3 민주항쟁을 폭동으로 규정하기도 했다.

문 후보자는 “공산주의자들이 거기(제주도)서 반란을 일으켰다”고 말하는 가하면 2011년 다른 교회 강연에서는 "조선 민족의 상징은 게으름이다 자립심이 부족하고 신세지는 게 우리 민족의 DNA로 남아 있다"는 말까지 했다.

발언 뿐 아니라 중앙일보 재직시절 기고한 칼럼 또한 편중되고 왜곡된 시선으로 도마에 오르고 있다.

문 후보자는 2011년 4월엔 ‘박근혜 현상’이라는 칼럼에서 “그녀는 자기 주장을 논리적으로 자세히 설명하지도,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하지도 않는다. 그저 몇 마디 하면 주변의 참모가 이를 해석하고, 언론은 그것을 대서특필한다. 자유인인 지금도 이럴진대 만약 실제 권력의 자리에 들어서면 어떻게 될까” “누가 감히 그 휘장을 벗기고 그녀의 진짜 모습을 볼 수 있겠는가? 동화 '오즈의 마법사'처럼 휘장 안의 마법사를 우리 스스로가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가”라고 썼다.

그런데 박 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하자 이전 논조와는 180도 다르게 2012년 12월 25일자 '하늘의 평화'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박 대통령을 동화 속 수호천사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이같은 발언 취지에 대해 문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밝히겠다”며 즉답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주
박효주 hj030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