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관절 치료, 어디서 받아야 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턱관절 치료, 어디서 받아야 할까
턱관절통증 또는 턱관절소리가 들리는 턱관절장애환자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턱관절 장애 환자의 등록건수가 2008년 20만 4995명에서 2012년 29만 2363명으로 4년 새 42.6% 급증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한의원 또는 정형외과를 찾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인터넷포털에서 턱관절장애를 검색해보면 의외로 치과에서 턱관절을 치료한다는 광고를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그렇다면 턱관절치료는 정형외과, 치과, 한의원 중 어느 의료기관에서 받아야 할까.

대부분 보험사들은 턱관절 질환을 치과질환으로 분류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턱관절 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경우 턱관절치료비용에 대한 보험청구를 받지 못해 불만의 소리가 높다고 한다.

한 사례를 살펴보면 2년 전 7만 원대 실비보험에 가입한 서울 서초구 신사동에 사는 P씨(남)는 최근 턱통증이 있는 턱관절장애로 인해 일반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보험금을 청구했지만 보험비 지급이 되지 않았다. 이에 P씨가 문의하자 보험사 측은 “턱관절 장애는 치과치료에 해당하기 때문에 승인이 거절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P씨는 “잇몸치료를 하거나 치아를 발치한 것도 아니고 임플란트나 교정을 한 것도 아니다”라며 “턱디스크가 왜 치과치료로 분리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강력하게 항의하였다.

그제서야 보험 관계자는 “약관에 따라 처음에는 치과치료라서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알았다가 턱관절에 문제가 있다고 얘기해 다시 검토한 결과 타당하고 판단해 지급결정을 내렸다”고 해 P씨는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

악관절이라고도 불리는 턱관절 장애는 턱에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느껴지며, 입을 벌리고 다무는 것이 어려워지는 증상이다. 하품을 하며 벌어진 입이 다시 다물어지지 않을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 지속됐을 때는 안면비대칭까지 유발할 수 있는 질환이다.

통증은 턱관절장애의 대표적 증상이다. 근육과 아래턱의 통증이 주로 나타나게 된다. 오래 진행될수록 불편함이 커져 입을 살짝 벌리는 일도 어려워진다.

바른턱경희정함한의원 박근용 원장은 “턱관절장애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오랜 시간 동안 바르지 못한 자세를 취해 경추 등 골격에 문제가 생기거나, 정서적 스트레스에 의해 근육이 경직되어도 나타날 수 있다. 선천적으로 신체구조의 이상을 타고나 앓게 되는 환자들도 있다.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먹는 사람들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 설명했다.

이어 “턱관절 장애의 원인이 매우 다양한 만큼 치료 또한 환자에 따라 맞춤형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정함요법, 운동치료, 동작침법 등 턱관절한방치료 프로그램을 개인의 증상에 따라 설계하면 치료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치료(턱관절한방치료프로그램)를 받은 환자는 ▲턱 통증 완화 ▲턱 소리 개선 ▲정상 개구범위 회복 ▲틀어진 안면 교정 ▲불균형한 체형 교정까지 종합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바른턱경희정함한의원>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