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은 김치 유산균 "찌개, 볶음으로는 섭취에 한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06년 미국의 건강 매거진 '헬스(Health)'에서 김치를 '세계 5대 건강식품'으로 선정한 바 있을 만큼 한국의 전통 발효 식품 김치의 효능은 널리 알려져 있다.

그중 주목되는 것이 김치 1g에는 10억 마리의 유산균이 들어있어 면역 및 항암 효과에 탁월하다는 연구 결과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일일 권장량(1억~100억 마리) 만큼 유산균을 섭취하기 위해서는 김치 20포기 정도에 해당하는 양을 먹어야 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분명 한계가 있다. 또 다량을 섭취할 경우 나트륨 과다 복용의 문제점도 간과할 수 없다.

이에 김치를 통한 유산균 섭취보다는 김치에 함유된 유산균을 활용하는 것이 실질적인 대처다.

한국인의 경우 서양인보다 장이 30cm 정도 길기 때문에 장까지 살아서 갈 수 있는 건강한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수입 유산균의 대부분은 서양인의 식습관과 장 환경을 기준으로 만들어져 전통적으로 곡류와 채식을 섭취하는 한국인의 장에는 맞지 않을 수 있다. 

한국인의 장은 김치는 물론 고추, 마늘, 생강 등 강한 향신료가 들어간 음식에 길들어져 유산균이 생존하기 척박한 환경을 갖추고 있기 때문.

따라서 한국인의 장에서 분리한 한국형 유산균이 생존력과 기능 등 그 질적인 측면에서 서구의 유산균에 비해 뛰어나다고 볼 수 있으며, ㈜쎌바이오텍은 이런 한국형 유산균의 중요성에 주목해 한국인의 전통 식품인 김치로부터 추출한 김치 유산균 '듀오락 지사랑'을 선보였다.

'듀오락 지사랑'은 한국인의 장에 특화된 균주로 조성되어 있기 때문에 장 내에 도달, 정착 시 강인한 생존력을 발휘하며 또한 쎌바이오텍의 세계 특허 이중코팅 기술이 적용되어 유산균이 위에서 죽지 않고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 활성화될 수 있다는 설명.

㈜쎌바이오텍 정현석 경영기획실 실장은 "한국 사람들은 김치를 많이 먹지만 찌개, 볶음 등으로 가열 조리해 먹는 경향이 있어 유산균 섭취 효과를 보기 어려울 수 있다"라며 "유산균은 열과 압력에 취약하기 때문에 김치에 함유된 유산균을 섭취하려면 생으로 먹거나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는 것이 방법이 될 수 있다" 고 덧붙였다.
몸에 좋은 김치 유산균 "찌개, 볶음으로는 섭취에 한계"
<이미지제공=쎌바이오텍>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