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해외자본 1140억원 유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은 최근 마켓 밴티지 리미티드사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약 1140억원의 외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상선과 마케 밴티지 리미티드사는 양측이 합의한 MOU를 통해 1차로 16일 전환우선주 681만주를 주당 8370원에 570억원 규모로 발행하기로 했다.

이번 전환우선주 발행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청약일 전 3~5거래일의 가중산술평균주가에 할인율 10%를 적용했다. 비상장주식으로 발행되며 보통주로의 전환은 발행일로부터 1년 이후 가능하다.

아울러 현대상선은 마켓 밴티지 리미티드사와 하반기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1차 상당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현대상선은 약 1140억원의 외자유치에 성공하게 된다.

이번 투자자인 마켓 밴티지 리미티드사는 현대상선 보통주 292만주(1.73%)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외자 유치는 기존 진행하던 자산 매각 방식이 아닌 순수 외부 자본 확충으로 회사의 부채비율 감소와 재무건전성은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여기에 올해는 흑자로 전환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외자유치를 통한 자본 확충으로 현대그룹이 계획한 자구안 3조3000억원 중 총 2조원 이상을 이행하게 돼 자구안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상선은 ▲LNG 사업부문 매각으로 1조원 ▲현대증권 등 금융사 매각방식 확정으로 2000억원 선유입 ▲현대부산신항만 투자자 교체와 장비매각으로 3000억원 ▲컨테이너 매각으로 563억원 ▲자사주 매각으로 205억원 ▲KB금융지주 등 보유주식을 처분해 1565억원을 확보했다. 또한 ▲현대엘리베이터 유상증자를 통해 1803억원의 자본을 확충해했으며 ▲진행 중인 부산 용당CY 부지 매각을 통해 776억원 확보하면 현대그룹은 지난 12월부터 총 2조원 이상의 자구안을 이행하게 된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6.28하락 53.0210:05 05/11
  • 코스닥 : 976.83하락 15.9710:05 05/11
  • 원달러 : 1119.80상승 610:05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0:05 05/11
  • 금 : 66.74상승 0.8410:05 05/11
  • [머니S포토] 코스피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 [머니S포토] 광화문포럼, 목 축이는 정세균 전 총리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코스피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