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정신대 시민모임, 문창극 후보자 사퇴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이 문창극 국무총리 내정자의 위안부 피해자 발언 논란과 관련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모임은 지난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 총리 후보자의 식민사관 발언은 진보와 보수 등의 이념 문제를 떠나 심각한 문제를 내포하고 있다”며 문 후보자의 사퇴를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다수의 국민과 시민단체가 줄기차게 요구해 겨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현안을 한일 외교 협상테이블에 올린 상황에서 문 후보자는 정부 입장과도 상반된 극우적 발언으로 민족적 자긍심을 철저히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또 “독재와 친일 미화에 입각한 교과서 제작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물이 정부 요직에 등용될 수 있는지 납득할 수 없고, 한일 현안의 핵심 내용도 파악하지 못하는 무지한 모습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면서 “혈연, 학연, 지연을 떠나 진정으로 한일 관계와 일제피해자 문제에 상식적 견해를 지닌 인물을 내각에 기용하라”고 강조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2.88상승 17.2910:20 04/13
  • 코스닥 : 1004.04상승 3.3910:20 04/13
  • 원달러 : 1126.90상승 210:20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0:20 04/13
  • 금 : 61.10상승 0.1610:20 04/13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