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감소재 여름옷, 내년에도 새것처럼 입으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냉감소재 여름옷, 내년에도 새것처럼 입으려면?
무더운 날씨에 냉감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옷의 소재만 잘 골라도 체감기온을 1~2도 정도는 충분히 떨어트릴 수 있기 때문.

그런데 시원하게 입기 위해 비싸게 산 여름옷이지만, 잦은 세탁에 망가져 한해만 입고 마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소재에 따라 알맞은 세탁법 등으로 잘 관리해주면 새것처럼 오래 입을 수 있다. 패션기업 세정의 라이프스타일 패션 전문점 웰메이드가 다양한 여름철 냉감소재의 특징과 관리법을 소개했다.

리넨, 라미, 헴프 등 마...천연옷감은 드라이 클리닝 대신 중성세제로 손세탁

여름이면 찾게 되는 리넨(linen), 라미(ramie), 헴프(hemp) 등 마 섬유 천연옷감들은 수분 흡수율과 열전도율이 높아 땀을 흡수하고 체온을 낮춰주는 효과가 탁월하다.

또 깔깔한 착용감으로 피부에 달라붙지 않고, 건조와 통풍이 잘 되며 천연섬유 특유의 향균력으로 습진에 효과가 있어 장마철 등 습한 날씨에 더욱 자주 손이 간다. 그 중에서도 여름철 대표 소재로 손꼽히는 리넨은 구김이 덜 가고 질감이 고운 편이라 특히 인기가 높다.

이런 마 소재 의류를 세탁할 때는 보통 30도 이하의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사용해 손세탁 하는 것이 좋다. 섬유유연제나 표백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고, 드라이 클리닝을 하면 옷이 변색될 수 있으니 피해야 한다.

천연섬유이기 때문에 처음 세탁 시 어느 정도의 수축은 감안해야 하며 건조기로 말리면 수축이 더 심해지므로 그늘에서 자연스럽게 말려야 한다. 헴프의 경우에는 좀 더 신경을 써 차가운 물에 단독 세탁하는 것이 좋다.

마 섬유의 단점은 탄성이 떨어져 구김이 잘 생긴다는 것인데 최근에는 구김방지 가공을 하거나 다른 섬유와의 혼방으로 보완하고 있다. 세탁 후 물기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탈탈 털어 말리면 다림질 없이도 어느 정도의 구김은 피할 수 있다. 높은 온도로 다리면 옷감이 상할 수 있으므로 중간 온도로 가볍게 다리는 것이 포인트다.
냉감소재 여름옷, 내년에도 새것처럼 입으려면?

아스킨 손빨래, 사라쿨 드라이클리닝…폴리에스터 소재 종류마다 세탁법 달라

천연섬유 외에, 여러 기능을 더한 합성섬유 냉감소재들도 실용성이 높고 관리가 편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냉장고 바지’와 같이 폴리에스터를 주 소재로 한 사라쿨과 아스킨은 강력한 냉감효과와 자외선 차단 기능이 특징이다. 이 중 아스킨은 찰랑거리는 느낌으로 촉감이 부드럽고 비침 방지, 방풍 효과가 있다. 세탁은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로 손빨래하면 된다.

하지만 사라쿨은 주로 울과 혼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드라이 클리닝해야 한다.

▶ 천연 추출 원료 바탕 뱀부, 젠트라, 코코넛 등 미지근한 물에 손세탁

천연 추출 원료를 바탕으로 한 합성섬유 소재는 뱀부와 젠트라, 코코넛 등을 꼽을 수 있다. 뱀부는 대나무 추출 성분을 함유한 레이온 소재로, 대나무의 청량한 감촉과 향균소취 기능을 지니고 있다. 통기성과 열전도성이 뛰어나며 천연소재에 비해 발색이 좋고 구김이나 정전기 방지 기능까지 갖췄다.

옥수수 추출 원료로 만든 폴리에스터 원단인 젠트라(zentra)는 면이나 울, 다른 화학섬유 등 다른 소재와의 혼방이 쉽고, 염색이 잘 되며 질감이 부드러워 혼방 시 기존 소재의 품질을 향상시켜주는 특징이 있다. 신축성이 뛰어나며 흡습속건 기능과 탄성, 회복력, 발색력이 두루 뛰어나고 감촉이 천연소재와 유사하다.

코코넛(coconut)은 이름 그대로 코코넛 껍질에서 추출한 섬유로 만든 친환경 기능성 소재다. 표면에 미세한 구멍이 있어 수분을 건조시키는 속도가 면보다 두 배 정도 빠르며 UPF 50의 강력한 자외선 차단 능력을 자랑한다. 촉감이 부드럽고 잦은 세탁에도 형태가 잘 유지된다.

뱀부, 젠트라, 코코넛 모두 미지근한 물에 손세탁으로 가볍게 관리하면 된다.

아이스코튼은 세탁망에 넣어 중성세제로 세탁기에 빨아도 무방

특수 방적기술을 사용, 천연섬유인 면에 냉감 기능을 부여한 아이스코튼(ice cotton)은 자연친화적 냉감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흡수성과 통기성이 뛰어나며 산뜻한 착용감을 자랑한다. 따로 손세탁할 필요 없이 세탁망에 넣어 중성세제로 세탁기에 빨래한 후 구김이 생기지 않도록 옷걸이에 걸어 건조시키면 된다.

웰메이드 관계자는 “최근에 나오는 냉감소재들은 전반적으로 기능이 많고 관리가 편리한 편이지만 소재별 특징을 알아두면 좀 더 단정하고 깨끗한 옷차림이 가능하고, 관리뿐 아니라 제품 선택 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제공=웰메이드>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