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腸), 단순한 소화기관 아닌 중추기관...장 건강 지키려면

'세로토닌' 95%만들어져, 프로파이오틱스 유산균 장기복용으로 관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의 신경생리학자 마이클 거슨(Michael Gershon)은 '장내 미생물이 세로토닌 생성에 필요한 유전자 활성 조절'이라는 논문을 통해 사랑과 행복의 감정을 유발하는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95%가 장에서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장을 '제 2의 뇌'라고 명명했다.

실제로 장 건강이 좋지 않을 경우 어린이는 자폐증, 성인은 불안감, 우울감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렇듯, 장은 단순한 소화기관의 역할을 뛰어넘어 우리 몸의 전체적인 건강 밸런스를 지켜주는 중추적인 기관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인스턴트, 기름진 음식 등에 지속적으로 노출된 현대인의 장은 장 내 세균의 균형이 파괴됨에 따라 유해균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이러한 유해균의 증가는 인체 면역력 약화와 행복감 감소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육체적, 정신적 건강의 토대가 되는 장 내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장 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몸에 유익한 생균인 '프로바이오틱스'를 지속적으로 복용해 장 내 세균총을 정상적으로 형성해주면 장 건강은 물론 체내 면역력을 강화시킬 수 있다.

▶'장(腸)'은 제2의 뇌, 평소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으로 관리

장에는 인체 면역 세포의 7~80%가 모여있기 때문에 면역력 증강을 통해 각종 면역 질환 발병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장 건강을 먼저 살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쎌바이오텍의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듀오락 골드'는 하루 350억 마리(제조시 투입량) 이상의 프로바이오틱스를 함유, 식약처가 고시한 기준(100억 마리 이상) 이상의 고함량·고기능성 제품이다. 또 이 제품에는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6종과 함께 비타민 6종이 들어있어 별도로 비타민을 챙겨먹는 번거로움을 덜어준다.

여기에 쎌바이오텍의 세계 특허 이중코팅 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위에서는 죽지 않고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 정착해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마늘, 고추, 생강 등 자극적인 식단을 즐기는 한국인의 장에서 분리한 '한국형 유산균'으로 한국인의 장에 최적화된 균주로 조성되어 있기 때문에 장 내에 도달, 정착 시 강인한 생존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쎌바이오텍관계자는 "장내 세균총의 불균형은 장 관련 질환뿐만 아니라 자가면역 및 대사관련 질환 등 다양한 질환의 발병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제품 안정성이 검증된 프로바이오틱스 복용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장(腸), 단순한 소화기관 아닌 중추기관...장 건강 지키려면
<이미지제공=쎌바이오텍>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2.99하락 15.6912:16 06/17
  • 코스닥 : 1003.25상승 4.7612:16 06/17
  • 원달러 : 1129.30상승 12.112:16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12:16 06/17
  • 금 : 72.78상승 0.9912:16 06/17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 [머니S포토] 서울시 오세훈·권익위 전현희, '청렴 사회구현' 위해 양 기관 협력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文 정부 맹비난 하는 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