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멀티플레이어 제습기'가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우리나라는 겨울이 짧아지는 대신 여름은 길어지고 강수량이 1000mm에 달하는 집중호우가 잦아지는 등 아열대성 기후의 특징을 자주 보인다. 이에 따라 고온다습한 날이 많아지면서 국내 제습기시장도 최근 몇년 새 급성장했다. 제습기는 주로 장마철과 여름철 실내습도를 낮춰 인체에 유해한 곰팡이나 불쾌한 냄새를 없애기 위해 사용하는 환경가전제품이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제습기시장은 지난 2009년 4만대 규모에서 2011년 25만대, 지난해 130만대로 급격하게 증가했으며 올해에는 200만~250만대, 약 8000억∼1조원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 예상된다.

제습기업계가 올해 강조하는 트렌드는 이른바 '멀티기능'이다. 최근 급격한 환경변화로 인해 제습기나 공기청정기, 가습기 등 환경가전제품의 카테고리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각 제품의 필요성도 커졌다.

최근 G마켓이 발표한 '가전제품 매출 동향'(1월1일~5월12일)에 따르면 제습기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늘어난 128%의 판매 증감률을 보였고 공기청정기의 판매량도 전년보다 77% 늘어났다. 하지만 이 모든 제품을 필요에 의해 구입하기에는 비용이 만만찮은 데다 공간도 많이 차지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

이 때문에 작년부터 가습기와 공기청정기, 제습기와 공기청정기를 합친 이른바 멀티기능의 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출시한 코웨이의 '제습공기청정기 APD-0514B'도 이 같은 멀티기능을 지닌 대표적인 제품이다. 이 제습청정기는 일반제습기와 달리 제습기능과 공기청정기능을 모두 갖췄다. 제습이 필요 없는 시즌에는 공기청정기로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다.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
코웨이 제습공기청정기

하루 최대 8ℓ의 강력한 제습능력을 갖춰 방, 거실, 주방 등 습기에 민감한 공간이면 어느 곳에서나 사용 가능하다. 최대 2시간 이내에 적정 실내습도를 맞춰주는 스마트한 기능도 있다. 특히 이 제품은 여름철 습한 날씨 때문에 빨래 건조가 쉽지 않다는 점을 반영해 의류 건조기능을 탑재했다. 이 기능을 사용할 경우 빨래가 일반제습 때보다 약 33% 빠르게 건조돼 눅눅함과 냄새를 해결해준다.

또한 코웨이의 제습공기청정기는 초미세먼지를 걸러주는 4단계 항바이러스 공기청정필터를 채택, 위생적인 실내환경을 만든다. 코웨이만의 차별화된 '항바이러스 헤파필터'는 실내공기 내 호흡기 질환의 원인이 되는 초미세먼지를 걸러줄 뿐만 아니라 유해바이러스를 99.99% 제거해 쾌적한 실내공기를 제공한다.

이 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인증하는 HD마크와 CA마크를 동시에 취득해 제습과 공기청정의 멀티기능 성능을 인정받았다. 제습공기청정기 APD-0514B'의 일시불 판매가는 89만원이며, 월 렌털료는 3만1400원(등록비 10만원 기준)이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37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