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인 같은 아내되기, '러블리 레이디스 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모든 아내들은 남편에게는 아이 엄마이기 보다는 여자로서 예쁘게 보이고 싶은 마음을 갖기 마련. 이에 미샤(MICHAA)가 사랑스러운 아내가 되기위한 '러블리 레이디스' 룩을 제안했다.

데님을 입더라도 러블리한 블라우스와 함께
애인 같은 아내되기, '러블리 레이디스 룩'
과하게 꾸미지 않더라도 평소에 즐겨 입는 옷차림에서 아이템 하나만 바꿔도 색다른 느낌을 줄 수 있다. 특히, 일상에서 자주 입는 데님으로 스타일링 할 때 익숙한 티셔츠 보다는 블라우스를 함께 입으면 더욱 여성스럽고 세련된 스타일이 가능하다.

블라우스는 쉬폰, 레이스 재질의 소재를 선택해서 여성스러운 느낌을 부각할 수 있으며, 파스텔 계열이나 누드 컬러가 단아하고 청순한 이미지를 살려줘 사랑스러운 연인으로의 이미지를 어필하기 좋다. 이에 더해 톤온톤의 가디건을 살짝 걸쳐 주는 것도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방법이다.

피스나 스커트로 여성스러움을 극대화
애인 같은 아내되기, '러블리 레이디스 룩'
가장 여성스럽게 보일 수 있는 패션은 역시 원피스와 스커트를 활용하는 것이다. 원피스는 다른 아이템과 매치할 것 없이 그 자체로 간편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가능하다. 특히 몸매가 돋보이도록 절개와 라인이 강조된 원피스를 선택하면 특별한 액세서리 없이도 세련되게 스타일링 할 수 있다.

고급스럽고 이지적인 매력을 어필하고 싶다면 펜슬 스커트를 활용한 스타일을 제안한다. 펜슬스커트는 곡선 몸매를 두드러지게 드러내 섹시한 느낌을 주며, 함께 매치하는 상의의 색상과 디자인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미샤(MICHAA)'의 김정은 팀장은 "모임과 같은 중요한 자리가 아니더라도 평소에 스타일리시하게 입은 아내의 모습은 남편에게 색다른 매력을 줄 수 있다"며, "데님팬츠, 스커트 등에 스틸레토힐을 함께 매치하는 것으로 스타일을 완성하면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제공=미샤(MICHAA)>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