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진해운 임직원 5명 첫 재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세월호 참사 원인을 제공한 청해진해운 김한식(71) 대표 등 임직원 5명에 대한 첫 재판이 20일 열린다.

광주지법 제13형사부(부장판사 임정엽)는 이날 오후 2시 업무상과실치사상, 업무상과실선박매몰, 선박안전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 대표 등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한다.

피고인들은 김 대표와 상무이사 김모(63), 해무팀장 안모(60), 물류팀장 남모(56), 물류팀 차장 김모씨(45) 등이다.

재판은 세월호 선장 이준석씨(68)와 선원 등 15명이 재판을 받은 법정과 같은 201호 법정에서 치러진다.

재판부는 방청객이 몰릴 경우 선원들에 대한 재판 당시처럼 영상과 음향을 204호 법정에 실시간 중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