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 난청, 치료하려면 몸속의 원인을 먼저 다스려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생명과 직결되진 않지만 생활에 큰 불편을 주고 있는 이명. 시끄러운 환경이나 각종 스트레스의 영향으로 귓속에서 기차소리 귀뚜라미 매미소리 쇠소리 등의 노이로제 증상을 겪는 사람들을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이명은 단순한 소리울림 증상을 떠나, 서서히 청각장애를 일으키는 난청증상이나 돌발성 난청 증상을 동반할 수 있기에 쉽게 봐선 안되는 증상이다.

따라서 치료에 있어서도 일시적인 증상 개선을 도모하는 것이 아닌 원인과 증상을 함께 치료해야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오대경희한의원 문성훈 원장은 “몸안의 오장육부를 다스리는 한방치료는 이명의 원인을 제거하고 증상을 개선할수 있는 근본적 치료이다” 며 “한의학적 관점에서 이명과 난청을 유발시키는 다양한 요인들을 찾아 그에 맞는 치료를 통해 증상을 없애기에 이명 난청의 한방치료에 대해 문의하는 환자들이 최근 부쩍 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의학에서는 눈코입귀의 질환은 주로 오장육부의 이상과 전신건강의 이상 때문에 발생한다고 본다. 따라서 귀에서 소리가 난다는 것은 단순한 불편함뿐만 아니라 체내의 장기가 쇠약해지고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이명의 원인으로 흔하게 진단되는 것은 신허증, 즉 신장이 약해진 것이다.

이는 두통과 어지럼증, 요통과 어깨통증, 만성피로 등 다른 전신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 있다. 문 원장은 “신장이 약해서 생긴 이명은 건강관리를 잘 못하는 젊은 층에게도 생기는 수가 있는데 발생 초기에 정확히 진단해 신장의 힘을 기르도록 해 이명을 다스려야 한다”고 했다.

이명은 또한 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생길 수 있다. 한방에서는 이를 담화(痰火)라고 하는데 귀에서 시끄러운 소리가 나며 때로는 청력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 침과 약침은 귀의 경락을 자극해 기혈의 순환을 촉진해 귀의 청신경 등을 안정시켜 주기에 한약과 함께 담화를 내리는데 도움을 준다.

문 원장은 “담화는 가슴이 답답하거나 불면증, 소화불량 등의 증세도 동반 할 수 있고 평상시 스트레스를 잘 받는 편이어서 건강을 해치기 쉽다. 마음을 느긋하게 갖도록 노력해야 하고 기의 순환을 돕고 담화를 내리는 방법으로 치료될 수 있다.”고 했다.

과로하거나 질병을 오래 앓은 후에 몸이 쇠약해져 기(氣)가 부족해도 이명이 생길 수 있다. 이에 대해 문 원장은 “평소 지나치게 무리한 일을 하거나 오랫동안 감기 같은 병을 앓고 나면 생기는데 우선 안정을 취하면서 기를 보충하는 한방 처방으로 치료를 해야 한다. 이러한 이명은 자칫 만성화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 외에도 몸안의 염증으로 인해 생기는 이명, 관절의 이상, 과한 음주 등으로 인해서 생길수도 있다.

이명은 이처럼 소리 자체를 없애는 치료가 아닌 정확한 원인을 파악해 원인에 맞는 치료법으로 몸속을 다스려 개선이 된다.

문 원장은 “건강한 사람이 쉽게 감기에 걸리지 않듯 아무리 시끄러운 환경에 노출 될지라도 오장육부가 건강하다면 이명증상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약처방 외에 개인별 발생 원인에 맞게 침구치료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전한다. 이에 대해 문 원장은 “꾸준히 10회 이상 내원 치료를 받게 되면 이명 증상의 완치뿐 아니라 면역력 강화와 혈액순환,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평소 증상을 겪고 있다면 내 몸의 건강을 먼저 체크해야 한다. 또한 이명증상을 제대로 치료하지 못할 경우 난청과 청력 장애로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상태와 증상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오대경희한의원>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