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송이비인후과·러‘유럽의학센터’ MOU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예송이비인후과와 MOU를 체결한 ‘유럽의학센터’ 전경
▲예송이비인후과와 MOU를 체결한 ‘유럽의학센터’ 전경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는 지난 12일 러시아 의료진출을 위한 첫 단계로 모스크바에 위치한 ‘유럽의학센터(EMC)’와 의료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럽의학센터는 러시아의 사립 종합병원으로 모스크바에만 10개의 지점이 있다. 이번 MOU 체결은 모스크바에 있는 10개 지점 모두 해당되며, 이 병원의 이비인후과 및 음성센터 의사, 언어치료사 등이 한국의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에서 의료연수프로그램에 참여, 마스터클래스 및 진료협력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된다.

이로써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는 러시아의 병원과 MOU를 체결함으로써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등에 이어 해외 의료 네크워크를 확장한 것으로 의료 수출에 대한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다. 또한 한국을 찾는 러시아 환자에 대한 진료 수술 및 수술 후 본국에서의 치료관리시스템을 더욱 강화하고 개선시킬 수 있게 됐다.

이번 MOU는 그 동안 러시아 연수생 교육을 통해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의 앞선 기술을 꾸준히 알려왔던 것이 계기가 됐다. 지난 달 유럽의학센터의 이비인후과 전문의이자 볼쇼이 극장 소속 의사인 ‘지나이다 보골레포바’가 예송의 연수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의술을 직접 경험하면서 자국 병원에 적극 추천해 성사될 수 있었다.

지나이다는 “예송이비인후과 음성센터에서 실시하는 비절개 음성여성화수술, 경피적성대성형술, 근전도를 이용한 보톡스 주입술 등 새로운 첨단 의술을 배울 수 있어 뜻 깊었다”며, “러시아의 많은 의사들이 한국의 뛰어난 의술과 진료시스템을 배워 현지 의료수준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예송이비인후과 김형태 원장은 “과거에는 우리나라 의사들이 해외 병원에서 연수를 받아왔지만, 한국의 의료기술과 의학적 연구가 발전하면서 해외 의사들이 연수를 오고, MOU 제안을 받는 단계에 왔다” 며, “한국의 우수한 의술을 러시아뿐만 아니라 중국 등의 많은 나라에 알리고, 한국을 찾은 해외 환자들이 본국에 돌아가서도 연속적으로 편하게 치료 받도록 글로벌 토탈케어시스템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송이비인후과 국제진료지원팀은 러시아어를 비롯해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 일본어 등에 대한 통·번역 지원과 약 40개국에서 오는 환자들 통역, 숙박지원 및 수술 전·후 관리에 대한 지원사업을 담당하며, 각 나라별 의료 협력 및 해외환자 유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중국의 대형병원과 합작병원설립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유럽의학센터 이비인후과 전문의이자 볼쇼이 극장 소속 의사인 ‘지나이다 보골레포바’는 지난 달 예송이비인후과에서 의료 연수를 받았다
▲유럽의학센터 이비인후과 전문의이자 볼쇼이 극장 소속 의사인 ‘지나이다 보골레포바’는 지난 달 예송이비인후과에서 의료 연수를 받았다
<이미지제공=예송이비인후과>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