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타인에서 가족이 되기까지…

<가을 반딧불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극] 타인에서 가족이 되기까지…
빡빡하게 돌아가는 일상에 지친 사람이라면 가끔은 마음의 위안을 줄 작품을 접하고 싶을 때가 있기 마련.

잔잔하지만 깊은 울림을 느끼고 싶은 관객이라면 연극 ‘가을 반딧불이’를 추천한다. 이 작품은 가족의 진정한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며 잊지 못할 감동과 여운을 선사한다.

청년 다모쓰는 자신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를 원망하며 삼촌 슈헤이와 고즈넉한 선착장을 지키며 살아가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마다 다른 사연을 가진 불청객들이 찾아오고 기묘한 동거가 시작된다. 비록 정상적인 가족 구성원이라고 표현하긴 힘들지만 이들이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모습을 보다보면 현 시대의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된다.

혈연으로 맺어진 사이는 아닐지라도 함께 얼굴을 맞대고 살다 가족보다 서로를 더욱 이해하는 관계로 거듭나게 되는 것.

작품은 세상이 척박하게 돌아감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고 말한다. 또한 남에서 가족으로 변해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돌아보게 한다.

6월19일부터 7월20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37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한영훈
한영훈 han005@mt.co.kr

A wondrous world where I'd like to b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