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문화유산에 '남한산성' 올랐다… 우리나라 11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한산성
남한산성
남한산성이 대한민국의 11번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됐다.

경기도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8차 회의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World Heritage Committee)가 한국이 신청한 남한산성에 대한 세계문화유산(World Cultural Heritage) 등재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유적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것은 지난 2010년 '한국의 역사마을 양동·하회' 이후 4년 만이다. 이로써 한국은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이상 1995년), 창덕궁, 수원 화성(1997년), 경주 역사유적지구, 고창·화순·강화 고인돌 유적(이상 2000년),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2007년), 조선왕릉(2009년), 하회 ·양동 역사마을(2010년)에 이어 통산 11번째 세계유산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세계유산위원회는 남한상성에 대해 "7세기부터 19세기에 이르는 축성술의 시대별 발달 단계와 무기체제의 변화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어 살아있는 유산으로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세계유산 등재에 따라 관광명소가 될 남한산성의 관리 및 보존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7.43하락 55.1314:56 01/28
  • 코스닥 : 964.62하락 21.314:56 01/28
  • 원달러 : 1118.00상승 13.614:56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4:56 01/28
  • 금 : 55.74상승 0.4214:56 01/28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정의당, 성평등 조직문화개선대책 TF 1차 대책발표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