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내버스 12년만에 파업… 출퇴근길 불편 불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시내버스가 12년 만에 파업에 돌입했다. 직장인과 학생들의 출근길과 등교길에 큰 혼잡이 빚어졌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40분부터 노조가 파업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일부 버스운행이 중단됐지만, 930대 중 파업 불참기사 등을 중심으로 690대(74%)를 정상 운행하고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 차량을 출퇴근 시간에 집중 배차했다고 밝혔지만, 평소보다 늦은 배차시간에 화순·장성·담양 등 시 인근지역 운행은 중단되면서 출근길 시민들이 큰 혼란을 겪었다.

특히 시내버스 막차 시간이 이날부터 오후 9시로 단축운행될 예정이어서 퇴근길 직장인 및 하굣길 학생들의 큰 불편이 예상된다.

시는 행정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했고 시교육청에는 등하교와 야간자율학습 시간 조정 등을 요청했다. 광주지방경찰청에는 시내버스 주요 기종점지에 경찰인력 배치 등을 당부했다.

광주지하철도 이날 출근 시간 평일 240회 운행에서 10% 증회해 264회 운행했고 택시 부제 해제, 마을버스 배차간격 단축 등에 들어갔다.

한편 광주 시내버스 노조는 노사간 임금협상 결렬로 노조가 이날 오전 5시40분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사측은 임금총액 3.62% 인상을 제안했지만 노조 측은 원안인 5.29% 인상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