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이문식, 눈엣가시 이희준에게 한발짝 물러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에서 항상 이희준을 무시했던 이문식이 그 전과는 달라진 태도로 그를 대할 것으로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그동안 한사장(이문식 분)은 자신의 딸 다영(신소율 분)이 창만에 대한 호감을 가지고 있는데다가 장노인(정종준 분)까지 창만(이희준 분)을 아끼면서 남들과 달리 자신에게 당당한 태도로 일관하는 창만을 눈에 가시처럼 여겼다. 그랬던 그가 창만을 대하는 태도에 있어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7일 방송에서 한사장은 창만에게 “난 오늘부터 널 고용하는 게 아니야. 널 스카우트해서 모신다고 생각한다”, “내가 앞으로 너한테 전권을 위임 할 테니까 너가 쓰고 싶은 사람은 쓰고 자르고 싶은 사람은 자르고 너 마음대로 해 봐라!”라 전하며 자신이 운영하는 콜라텍 총지배인으로 들어 오길 권한다.

이어 모든 게 술술 잘 풀리는 듯 했으나 창만과 계속된 의견 대립으로 난항을 겪던 한사장은 결국 아내 홍여사(김희정 분)의 설득으로 창만의 의견을 전적으로 수용하기로 결심, 창만은 콜라텍 총지배인을 맡기로 한다.

위기에 닥친 콜라텍을 살리기 위해 한사장이 창만과의 기 싸움에서 한 발짝 물러선 것. 하지만 한사장의 성격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기에 잠시 전세역전 당한 지금 상황을 어떻게 이끌어 나갈 지는 여전희 오리무중이다.

유나의 거리 제작진은 “한사장과 창만이 티격태격 하는 모습은 우리 드라마의 또 다른 볼거리다”, “드라마 속에서 신경전을 벌이는 두 사람을 보고 실제로는 어떠하냐라는 질문을 받는데 극 중에서만 그렇지 실제로는 서로를 살뜰히 챙기며 장난도 치는 다정다감한 선후배 사이다”라 전했다.

한편,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작품으로 매주 월, 화 9시 50분 JBC를 통해 방송된다.
<이미지제공=필름마케팅 팝콘>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