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악기, 무형을 담다’…27일부터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시]‘악기, 무형을 담다’…27일부터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오는 27일부터 8월 17일까지 우리나라 중요무형문화재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악기를 주제로 한 ‘악기, 무형을 담다’ 특별전을 전북 전주에 있는 국립무형유산원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중요무형문화재 음악 종목을 비롯하여 무용, 연극, 놀이와 의식 종목 등에서 사용되는 악기 등 전시품 152점과 전통악기를 제작하는 악기장인의 공방 재현 전시를 통해 우리 무형문화유산을 표현해 온 다양한 악기와 장인의 삶을 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전시는 크게 ▲ ‘음악과 악기’ ▲ ‘놀이와 몸짓, 그리고 악기’ ▲ ‘의례와 악기’ ▲ ‘악기를 만드는 장인’ 등 4개의 주제로 구성되었다.

▲ ‘음악과 악기’에서는 성악곡과 기악곡(器樂曲)에 쓰이는 악기를 ▲ ‘놀이와 몸짓, 그리고 악기’에서는 무용과 탈춤, 놀이 종목에서 사용되는 악기를 ▲ ‘의례와 악기’에서는 궁중의례를 비롯해 불교와 무속의례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악기를 소개한다. 또 ‘악기를 만드는 장인’에서는 북을 만드는 장인의 공방을 통해 장인들이 흘리는 땀과 열정의 현장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장독 뚜껑으로 만든 ‘사장구’와 소라껍데기를 이용한 ‘나각’, 제주 지역의 독특한 악기인 ‘설쇠’ 등 다소 생소한 악기도 접할 수 있다.

한편 전시장 한쪽에는 중요무형문화재 제42호 ‘악기장(樂器匠)’ 故 윤덕진 씨가 사용했던 도구, 악기 도면과 함께 그의 아들인 윤종국 씨의 북 메우기 공방도 재현된다. 이외에도 가야금, 거문고, 아쟁, 북과 같은 악기를 직접 만져보거나 연주해볼 수 있으며, 악기를 주제로 한 퀴즈와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을 접할 수 있는 체험코너도 마련하였다.

이번 특별전은 무료로 진행되며, 관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오후 5시 30분까지 입장이 가능하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특별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http://nith.cha.go.kr)을 참조하거나,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진흥과(063-280-1500)로 문의하면 된다.

<이미지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