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경쟁 업체 비방 광고 ‘영단기’ 에스티엔컴퍼니에 시정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TV 및 홈페이지 등을 통해 유명 연예인을 출연시켜 경쟁 업체의 토익 교재를 비방 · 광고한 (주)에스티앤컴퍼니에 시정명령(공표명령 포함)을 부과했다.

시정명령을 받은 에스티앤컴퍼니는 2010년 4월부터 토익, 토플 등의 인터넷 강의(www.engdangi.com) 및 학원 강의를 개설하여 운영해오고 있는 회사로 ‘영어단기학교’라 불리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에스티앤컴퍼니는 지난 2012년 8월부터 최근인 2014년 4월까지 TV 방송, 인터넷, 극장 등의 매체를 통해 경쟁 사업자를 비방 · 광고했다고 결정했다.

에스티앤컴퍼니는 경쟁 사업자인 해커스 토익 교재를 상징하는 표현으로 “빨갱이 파랭이”, “빨간색과 파란색 토익 교재 2권”을 지속적으로 광고에 사용했다. 문제는 객관적인 근거없이 비방하는 내용을 담은 것이다

지목된 ‘빨갱이 파랭이’인 해커스 토익 교재는 2005년 출간 당시부터 빨간색과 파란색 표지를 유지하고 있어, 토익 학습자들에게 ‘빨갱이 파랭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고 있다.

그런데 에스티앤컴퍼니의 2013년 12월부터 2014년 4월까지 광고를 통해 광고모델 2인(허지웅, 성시경)이 빨간색과 파란색 토익 교재 2권을 보며 “한참 전 토익 문제들 모아놓은 이거”, “에이 요즘 누가 그걸 봐”라는 대화와 교재를 땅바닥에 내팽개치는 내용의 광고를 했다.

객관적인 근거 없이 해커스 토익 교재는 오래 된 토익 문제를 토대로 만들어져 낡은 학습수단인 반면, 자사 강의는 당장 내일 시험에 나올 문제를 담고 있는 것처럼 이미지를 전달한 것.

또 바닥에 빨간색과 파란색 토익 교재 2권을 놓고 광고모델 2인(허지웅, 성시경)이 높은 소파 위에 앉아 “영어공부를 12년이나 했잖아. 근데 아직도 토익이 영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니까”라고 대화하는 장면의 광고를 했다.

여기에 2012년 8월부터 2012년 9월까지 온라인 배너를 통해 ‘함정’이라는 부정적인 표현과 함께, 수험생이 영어 교재를 찢으며 울고 있는 그림을 배치하여 광고했다.
공정위, 경쟁 업체 비방 광고 ‘영단기’ 에스티엔컴퍼니에 시정명령
이는 '빨갱이 파랭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경쟁 사업자들의 토익 교재를 가지고 공부할 경우 토익 수험에 피해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표현한 것.

한편 공정위는 "이번 제재는 영어교육 업계의 비방 광고를 시정조치 한 첫 사례로서, 관련 업계의 사업자들이 공정경쟁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비방 광고를 통한 불공정 경쟁이 발생할 경우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제공=공정위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