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언플' 징계 논란… 연비 재조사 결과에 영향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 '언플' 징계 논란… 연비 재조사 결과에 영향은?
대자동차 싼타페와 쌍용자동차 코란도스포츠의 연비 재조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국토교통부가 특정 언론사를 통해 이른바 '언론플레이'를 한 혐의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달 중순에는 국토부 감사관실이 담당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언론과 접촉 여부에 대한 감사를 벌여 3명이 징계조치되기도 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2월부터 특정 언론사를 통해 여론의 주도권을 잡아 나가기 위한 작업을 해왔다.
 
예컨대 현대차가 산타페 연비 문제로 '1000억원대의 보상을 한다'는 기사를 줄곧 '소비자의 관점'에서 부각시키는 식이었다. 국토부와 산업부가 조사결과에 대해 조율하는 과정에서도 '2차 조사에서도 싼타페 연비가 부풀려졌다'라든지 '싼타페 연비 과장 면죄부 주나' 등 국토부 입장을 대변하는 기사가 이어졌다.
 
조율과정을 거치기 전 특정언론에 이 같은 내용을 노출 시키면서 '과징금을 물려야 한다'는 여론을 고조시켰고 이는 결국 정부의 정책방향에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3일에는 포드의 연비보상안을 담은 보도자료를 직접 국토부가 배포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자료의 핵심은 포드코리아가 링컨MKZ 하이브리드와 퓨전의 연비 과다표시에 대해 각각 270만원과 150만원씩을 보상한다는 것이었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내용을 연비시험 결과를 불과 이틀 앞두고 국토부가 발표한 것은 국내 제조사를 압박하기 위한 방법 아니겠느냐고 해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민의 실생활과 밀접한 자동차 정책들을 소비자 보호 명목으로 내놓으면서 실제로는 자신들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쓰고 있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노재웅
노재웅 ripbi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위크> 산업부 기자. 건설·부동산 및 자동차 담당.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