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16강 못갔지만 김승규는 건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뉴스1
/사진제공=뉴스1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6강 진출의 기적을 이루지 못한 채 패배했지만, 월드컵에 첫 선발 출전한 김승규라는 보배를 건져내는 데에는 성공했다.

홍명보 감독은 27일 오전 5시(한국 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한국과 벨기에전에서 골키퍼 정성룡 대신 김승규를 선발 투입했다.

부동의 골키퍼 정성룡은 숱한 판단미스와 소심한 공간장악 능력, 느린 반사신경 등으로 이번 월드컵 내내 온갖 질타를 받고 있던 차였다.

이날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를 밟은 김승규는 선배 정성룡의 앞선 활약(?) 덕분에 부담감을 가질 수도 있었지만 차분한 모습으로 경기에 임했다.

전반 32분 공중으로 날아온 공을 안정적으로 펀칭했다. 36분에는 메르텐스의 슈팅을 무리하게 잡지 않고 쳐냈다. 이어 42분에도 메르텐스의 중거리 슈팅을 잘 잡아내며 골문을 지켰다. 후반전에도 비록 베르통언에게 골을 내주긴 했지만 앞선 오리지의 슈팅을 잘 막아냈으며, 이후 후반 막판 아자르의 기술적인 슈팅도 몸을 날려 걷어냈다.

해설진의 칭찬도 마르지 않았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두 경기를 못 뛴 것을 한풀이라도 하듯이 김승규가 매우 잘 해주고 있다"며 "경기 흐름을 완전히 바꿔주고 있다"며 김승규의 경기력을 극찬했다.

배성재 캐스터는 "공중으로 오는 공들을 안정적으로 잘 처리해주고 있다"며 "오늘은 (김승규 덕분에) 골문이 든든하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25.99하락 27.3313:25 05/17
  • 코스닥 : 960.37하락 6.3513:25 05/17
  • 원달러 : 1134.10상승 5.513:25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3:25 05/17
  • 금 : 65.26하락 1.313:25 05/17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접견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정상회담으로 백신 불안해소 기대"
  • [머니S포토] 김기현 국힘 대행 "백신 스와프 협력 방안 마련 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산업재해 예방'TF 가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