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교육 규제에 교육업체 해외로 눈돌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국내 교육기업들의 콘텐츠가 해외로 수출되는 사례가 부쩍 많아졌다. 해외 교육기업과의 MOU 체결을 통해 교육 커리큘럼이나 콘텐츠 등을 수출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는 국내 사교육 규제로 인해 교육기업들이 해외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것과 해외 도서전, 박람회 참가 등을 통해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진 것이 큰몫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교육기업뿐 아니라 한국 공교육에 대한 해외의 관심도 남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에는 아랍에미레이트연합 대표단이 한국 교육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방한하면서 우리나라 교육 정책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렇게 사교육뿐 아니라 공교육까지 해외 시장에서 한국 교육의 위상이 높아지고, 기업들이 자사 프로그램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면서 교육 콘텐츠의 해외 수출 계약 소식은 앞으로도 심심치않게 들려올 것이란 업계의 반응이다.

▶해외 공교육 시장 확보, 튼튼영어
▲ 튼튼영어 프리스쿨의 (좌) ‘Growing Up’ 프로그램, (우) ‘Letters’ World’ 프로그램
▲ 튼튼영어 프리스쿨의 (좌) ‘Growing Up’ 프로그램, (우) ‘Letters’ World’ 프로그램
영어교육기업 튼튼영어는 최근 태국 최대 교육 출판 그룹 중 하나인 ‘Aksorn Charoen Tat Education Group(악손 차런탓 교육 그룹)’과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튼튼영어의 유치원 영어교육 브랜드 ‘튼튼영어 프리스쿨’의 ‘Growing Up’과 ‘Letters’ World’ 2개의 프로그램의 콘텐츠를 제공하게 되었는데, 이 콘텐츠들은 태국 초등학생들의 영어 공교육 교재로 사용된다.

‘Growing Up’과 ‘Letters’ World’ 2개의 프로그램은 이번 태국 수출 전에도 2012년과 2013년 연이어 중국에 수출되어 이미 그 우수성을 인정받은바 있다. 그런데 이번 수출의 의미가 남다른 것은 사교육이 아닌 초등학교 영어 교재로 사용된다는 점이다. 공교육으로 수출되는 콘텐츠의 경우 검토하는 기준도 엄격하기 때문이다.

튼튼영어 마케팅팀 박영주 팀장은 “공교육에 활용되는 만큼 콘텐츠의 질은 물론, 프로그램에 어떠한 교육 이념을 가지고 개발했는가, 콘텐츠 활용이 얼마나 용이한가 등을 집중 검토한 것으로 알고 있다. 교사들이 지도하기에 최적화된 교수자료와 체계적인 학습 흐름을 갖추고 있다는 점 또한 강점이 되어 계약이 성사됐다”고 밝혔다.

그는 튼튼영어의 ‘사운드짐’과 영유아 대상의 놀이 프로그램 ‘베이비리그’, ‘규리앤프렌즈’ 프로그램 역시 홍콩과 중국에서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해외 진출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전망했다.

해외 출판 기업들과 잇다른 계약, 정상JLS

정상 JLS는 페루와 칠레 지역의 출판 전문기업 ETM(Editorial Tercer Milenio)그룹과 일본 출판 기업 iNeo와 MOU 체결을 통해 자사 맞춤형 스토리북 브랜드인 ‘카라멜트리’의 스토리북, 워크북, 오디오 CD의 통합 영어교육 커리큘럼을 양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라틴 아메리카와 일본이라는 새로운 글로벌 교육 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확보한 것이다.

정상JLS는 지난 4월에는 중국 키디아카데미와의 콘텐츠 수출, 인도네시아 콤파스 그라미디어와의 온라인 커리큘럼 수출 협약을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이어가고 있다.

또 오는 8월 브라질 상파울로 국제 도서전 참가를 통해 토탈 러닝 솔루션이 남미 교육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잡도록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클래스 구축 스마트 기술 기부, 청담러닝

청담러닝은 최근 키르기즈공화국의 빌림카나재단과 500만달러 규모의 스마트클래스 구축 관련 MOU를 체결했다. 빌림카나재단은 키르기즈공화국의 대표적인 학교 재단 가운데 하나다.

이번 MOU를 통해 현지 교과서의 디지털 텍스트북 개발과 함께 최초의 독자적 스마트클래스 솔루션 라이센싱 수출이라는 점에서 청담러닝이 교육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에 청담러닝은 오는 9월부터 6개월동안 키르기즈공화국의 수도 비쉬켁에 위치한 3개 학교, 3개 교실에 태블릿PC 등을 갖춘 스마트클래스를 만들고 초등학교 6학년 70여명을 대상으로 영어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2017년까지는 92개 학교, 1만여명의 학생까지 그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청담러닝은 유네스코와도 양해각서를 맺고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교육 정보기술(IT) 플랫폼 개발에 참여하기로 했다. 자사 디지털 콘텐츠를 기부하고 유네스코가 보유한 교사 교육용 리소스 컬렉션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이를 데이터베이스화 하기 위한 공개교육자료(OER) 플랫폼 구축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지제공=튼튼영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