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영상] 팀장만 없으면 회사 갈 만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고 한다. 이에 회사에는 서로 다른 시대를 사는 사람들이 최소 3그룹으로 나뉜다. 이에 그들은 ‘화성인과 금성인’만큼이나 서로 다른 ‘팀장과 팀원’의 모습을 나타낸다.

이로 인한 소통의 어려움은 역시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성격 유형 연구를 바탕으로 ‘독재자형, 만담가형, 연구가형, 수도자형’으로 나누고, 상대방의 유형을 파악하는 방법과 각 유형의 팀장과 팀원들이 매칭되는 총 16가지 경우에 대한 구체적인 소통법을 제공한다.
[Book영상] 팀장만 없으면 회사 갈 만하다?
▶당신 없는 회사에 가고 싶다 / 이민영 지음 / 라이스메이커 펴냄 / 1만4500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4.82상승 11.7815:18 08/03
  • 코스닥 : 1035.71하락 2.0915:18 08/03
  • 원달러 : 1148.80하락 2.115:1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5:18 08/03
  • 금 : 73.28하락 0.6215:18 08/03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원외 당협위원장들 만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