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일간의 삼성본관前 농성, 오늘 끝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국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이하 노조)가 고용 주체인 협력업체와 서울 서초동 삼성본관 앞 농성 해결에 대한 합의안을 내놨다. 노조는 27일 오후 전체 조합원 총회에서 해당 교섭 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 합의안의 통과 가능성은 높다. 39일간 이어되던 노숙 농성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6일 삼성전자서비스 전국쟁의대책위원회에서 검토한 의견이 대의원대회 승인을 거쳤기 때문이다. 조합원들도 뜻을 함께 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노조는 ▲고 염호석 조합원 자살에 대한 삼성의 직접 사과 몇 명예회복 ▲월급제 생활임금 보장 및 임금단체협약 체결 ▲노조 인정 및 탄압 중단 ▲협력업체 위장 폐업 철회 및 고용 보장 등을 요구해왔다.

이에 대한 합의안이 도출되면서 지난달 17일 노조 탄압 중단 등을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염 조합원에 대한 노조 차원의 장례식이 치러질 예정이다. 염 조합원은 노조 양산지회장이자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수리기사였다.

합의안에 따르면 기본급 및 수당 문제가 조정됐다. 기본급은 월 120만원으로 정해졌다. 월 60회 이상 수리에 나서면 한 건 당 2만5000원의 수당이 추가된다. 월 15일 이상 출근하면 월 10만원씩 식대를 지원한다.

또 월 6만원 내에서 배우자와 자녀에 각 2만원씩 가족수당을 지급한다. 설·추석 명절마다 15만원 상당의 선물도 재직자에 한해 제공한다. 부산 해운대와 경기 이천 지역 서비스센터는 두달 안에 폐업을 철회한다. 해고된 조합원은 2개월 이내에 다시 협력업체가 고용한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