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여자의 노출이 싫은 이유 ,'다른 남성의 즐거움 되는 건 싫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휴가 하면 떠오르는 영상은 해변,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비키니다. 한편 비키니하면 항상 과도한 노출에 대한 논쟁이 벌어진다. 비키니가 좋아서 입는다는 여성이 많긴 하지만 아무래도 타인의 시선을 신경쓰이게 될터. 이에 남성들의 생각이 궁금할 수도 있다.

과연 비키니를 입을 수 없는 남성들은 비키니에 대해 어떤 시각을 가지고 있을까.

결혼정보회사 가연(www.gayeon.com)과 매칭 사이트 안티싱글(www.antisingle.com)이 이에 대한 대답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미혼남성 226명을 대상으로 ‘바캉스 시즌 여성들의 노출’에 대한 내용으로 이뤄졌다.

먼저 ‘해수욕장, 워터 파크 등에서 여성들의 노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에 미혼남성들은 ‘바캉스에서의 즐거움 중 하나’(58%), ‘섹시하다’(30%), ‘과한 노출이 많다’(12%) 등으로 답변했다.

반면 ‘당신의 여자친구와 함께 바캉스를 떠난다면, 여자친구의 노출 의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음에는 ‘과한 노출은 자제시킨다’(42%), ‘나와 함께 있을 땐 상관 없다’(34%),‘과시 욕구가 생길 것 같다’(24%) 등의 순으로 앞선 질문과는 다소 상반된 결과를 내놓았다.

‘과한 노출은 자제시킨다’라고 답변한 응답자들에게 그 이유를 물으니 71%가 ‘다른 남자들이 내 여자친구를 쳐다보는 게 싫어서’라고 답했고 21%는 ‘내 여자친구가 가벼워 보이는 게 싫어서’, 8%는 ‘내가 과한 노출을 싫어해서’라고 답변했다.

이에 한 응답자는 “여자친구가 몸매가 좋다면 좋은 일이겠지만 그렇다고 모든 남자들이 볼 수 있는 곳에서 과한 노출로 내 여자친구가 시선을 받는 건 불쾌하다”고 설명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의 박미숙 이사는 “노출 대상이 여자친구인지 아닌지에 따라 시각이 조금 다르게 나타나는 것 같다”며 “여자친구의 노출에 대해서는 남성들이 보수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내 여자의 노출이 싫은 이유 ,'다른 남성의 즐거움 되는 건 싫다'
<이미지제공=가연>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