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틸러스효성, 인도네시아 자동금융기기 시장 '점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효성의 금융전문화기기 전문 계열사 노틸러스효성은 지난해 인도네시아의 자동금융기기 시장에서 연간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노틸러스효성은 지난해 인도네시아 최대 민영은행인 BCA(Bank Central Asia)에 ATM 및 입금 전용기 등 700여대를 공급했다. 또한 인도네시아 국영은행인 BRI(Bank Rakyat Indonesia)에 발주 물량 5000여대를 전량 공급하는 등 출금기 시장 점유율 40% 이상을 차지하면서 1위 공급 업체로 올라섰다. 올해는 지난 4월 BRI의 1500대 출금기 및 200대 입금기를 전량 수주하기도 했다.

이는 노틸러스효성이 인도네시아의 시장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BCA의 주요 공급 업체로 선정, 인도네시아 시장의 선두 업체 이미지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노틸러스효성은 동남아시아 ATM 시장의 핵심 허브 시장인 인도네시아에서 위상을 높임으로써 추후 동남아시아 신흥 시장 공략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인도네시아는 연간 수요가 1만4000대 규모에 달하는 세계 8위의 ATM 시장이다. 이중 BRI, BCA, 만디리(Mandiri), BNI(Bank Negara Indonesia) 등 4대 은행이 수요의 80% 이상을 차지한다. 이들 은행과 전략적 거래 관계를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판매량을 확대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조현준 정보통신PG장 사장은 “인도네시아 시장은 동남아시아의 마중물과 같은 곳으로 이 지역의 성공이 향후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확고한 머니 필드로서 시장을 장악해 메이저 공급 업체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노틸러스효성은 앞으로 인도네시아 시장에서 수익 채널을 다양화함으로써 시장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올 하반기 수주를 목표로 차세대 무인 자동 ATM 시스템인 뉴 브랜치 솔루션(New Branch Solution) 판매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으며, BCAㆍBRI 이외의 주요 은행의 수주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특히 현지 사무소를 구축해 직접 영업 채널을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기술 및 A/S 지원 시스템도 보충하는 등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마케팅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뉴 브랜치 솔루션은 첨단기기를 통해 은행의 업무를 자동화 해 최소의 인력으로 최상의 서비스 및 고객만족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미래형 은행지점 솔루션이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8:0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8:0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8:0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3 05/10
  • 금 : 65.90하락 1.2718:0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