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여행, "베트남 다낭 5성급 리조트, 성수기에도 100만원 미만으로"

알려지지 않아 상대적으로 저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참좋은여행, "베트남 다낭 5성급 리조트, 성수기에도 100만원 미만으로"

참좋은여행이 본격적인 성수기를 맞아 '51일간의 행복' 이벤트를 선보였다.

7월 16일부터 9월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베트남 다낭에 신규 오픈한 5성급 풀빌라를 49만9000원부터 이용 가능하며, 7~8월 성수기에도 89만9000원이라는 비교적 저렴한 요금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직장인의 휴가가 대부분 몰려있는 7~8월은 일년중 여행상품 가격이 가장 비싼 시기. 보통 이때 휴양지 리조트 숙박 패키지 상품의 가격은 200만원을 훌쩍 넘는다.

하지만 참좋은여행은 베트남의 새로운 휴양지 다낭의 '프리미어 빌리지 다낭 리조트(Premier Village Danang Resort)’와 독점 계약을 맺고 여행상품의 가격을 크게 내렸다.

이에 7월 16~24일, 8월 29~31일, 9월 1~4일 중 출발하는 고객은 49만9000원에 상품을 이용할 수 있고, 그 외 날짜는 10만~40만원이 오른 가격으로 예약이 가능하다. 부모와 동행하는 12세 미만의 아동은 정상요금의 50%에 떠날 수 있다.

프리미어 빌리지는 지난 4월 오픈한 새 리조트로, 모든 객실이 풀빌라로 설계되어 있다. 다낭의 주요 관광지까지 차량으로 10~15분 거리에 있어서 이동시간을 아낄 수 있는 것도 장점.

이 상품을 기획한 참좋은여행 인도차이나팀 유미선 팀장은 "일년에 한 번 돌아오는 여름휴가에는 좋은 곳에 가고 싶기 마련이지만, 평소의 2~3배에 달하는 가격이 부담되는 것이 현실이다. 베트남 다낭은 아직까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아 5성급 고급 풀빌라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여행일정은 휴식과 관광이 둘 다 가능하도록 구성되었다. 유서 깊은 역사 도시 '호이안 구시가지', 옛 참파 왕국 신전터가 남아있는 '미손유적지' 등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 관광지를 방문하며, 이벤트 혜택으로 '호이안 투본강투어(약 $30상당)'를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일정 중 하루는 전일 자유시간으로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다양한 기념품 선물도 있다. 베트남 전통모자 '농', 호이안 전통 등(燈), G7커피 등 베트남의 특산물과 라텍스 목베개를 여행객들에게 선물한다. 또, 쌀국수, 꽁가방, 바록정식, 입맛을 배려한 한국요리 제육쌈밥정식, 소고기샤브샤브 등과 풀문 캔들라이트 디너(Full Moon Candle Light Dinner)와 같은 특별한 식사메뉴가 준비된다.

매일 오전인천공항에서 다낭공항으로 비엣젯항공을 이용하며 상품가에 유류할증료(12만원), 가이드 및 기사팁(1인 $50/전 일정)는 불포함이다.

<이미지제공=참좋은여행>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