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부츠 신을 땐, 양말도 신으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기상청은 7월 한달 동안 흐린 날이 많겠으며, 많은 비가 올 거라고 예보했다. 또한 평년보다 강수량이 많겠다고 덧붙였다.

이런 장마 소식에 레인 아이템에 대한 관심역시 커졌다. 그중에서도 최근 몇년간 레인부츠는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그런데 큰 맘 먹고 장만한 레인부츠의 고무가 하얗게 변하는 백태현상이 발생하며 속을 썩이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백태현상을 제거하거나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런 경우를 대비해 레인부츠, 젤리슈즈로 유명한 락피쉬(ROCKFISH)는 레인부츠 전용 클리너가 준비되어 있다. 물기를 제거 한 후, 클리너를 레인부츠를 문지른 뒤 마른 수건으로 가볍게 닦아주면 손쉽게 백태현상이 제거된다.
"레인부츠 신을 땐, 양말도 신으세요~"
또 신발 안쪽에 신문지를 구겨 넣거나 제습제를 넣어두면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되며, 보관 시에 신문지나 두꺼운 종이를 말아 부츠 안쪽에 넣어 두면 형태가 유지되어 오랜 보관과 착용이 가능하다.

대부분의 레인부츠는 방수성은 좋은 반면, 통기성이 떨어져 맨발로 장시간 착용 시 습기가 찰 수 있다. 이러한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 가급적 양말과 함께 착용하는 것이 좋으며 착화 후에는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없앤 후,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말려주어야 한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락피쉬>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