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무더위 특수…여름상품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롯데마트
사진제공=롯데마트
이른 더위로 특수를 누리던 여름 상품들이 정작 여름이 시작되면서 기세가 한풀 꺾였다.

3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른 더위로 매출이 큰 폭으로 신장하던 여름 상품들이 6월 들어 둔화되며 여름 특수를 누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의 1~5월 매출을 살펴보면 이른 더위에 ‘수박’과 ‘참외’가 각 13.9%, 16.1%, ‘냉면’과 ‘아이스박스’가 각 13.5%, 28% 성장했다. 복 시즌 상품인 ‘전복’과 ‘장어’는 각 36.2%, 55.4% 오르며 때 아닌 호황을 누렸다.

반면 본격적인 여름 수요가 증가하는 6월에 들어서는 당초 기대와는 달리 오히려 매출이 둔화되며 하향세로 돌아섰다.

상반기 누계 매출을 살펴보면 ‘수박’이 -5.8%, ‘참외’가 -0.4%, ‘냉면’이 -10.5%, ‘아이스박스’가 -9.3%로 감소세를 보이며 한 달 새 여름 상품의 희비가 엇갈렸다.

특히 수박과 참외는 본격적인 출하를 맞아 물량이 늘며 전년보다 가격이 30% 가량 저렴해졌다. 하지만 수요 부진으로 매출이 감소해 여름 대표 과일이라는 이름이 무색해졌다.
이처럼 최근 들어 여름 상품 매출이 주춤한 것은 전년보다 낮은 6월 기온 탓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기상청에 따르면 1~5월 서울 지역의 평균 기온은 지난해보다 3~4℃ 가량 높게 유지됐따. 반면 6월 들어서는 지난해보다 1.3℃ 떨어지며 더위가 한풀 꺾였다.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을 맞은 ‘물놀이용품’의 경우도 1~5월에는 매출이 43.9% 신장했다. 그러나 6월 들어 낮은 기온과 세월호 차마 여파 등이 작용하며 상반기 누계 매출이 -11.7% 감소했다.

더불어 내수 경기 활성화의 불씨가 될 것으로 기대됐던 월드컵이 아쉬운 결과를 남기며 특수를 누리지 못한 것도 6월 여름 상품 매출 부진의 한 요인으로 꼽힌다.
 
기상청에 따르면 7월 중순부터는 기온이 평년 수준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롯데마트는 ‘야간 타임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주춤했던 여름 상품 매출 회복에 나설 계획이다.

3일부터 오는 16일까지 2주 동안 ‘통큰 세일’을 통해 먹거리, 물놀이용품 등 여름 상품도 최대 50%가량 저렴하게 선보인다.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본격적인 여름 시즌이 시작됐지만 더위 특수가 사라져 여름 상품 수요가 부진한 상황”이라며 “침체된 소비 심리를 끌어올리고 여름 분위기를 살리기 위한 마케팅을 적극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