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신생기업 절반, 2년안에 문 닫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서울 소재 신생기업 2곳 중 1곳은 2년 내에 문을 닫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서울연구원이 통계청의 2006~2012년 기업생멸행정통계를 인용해 발표한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매년 평균 19만개 기업이 생겨난 반면 16만개 기업이 소멸돼 2012년 기준 활동 중인 기업은 126만개로 조사됐다.

이를 수치로 환산했을 경우 서울의 신생기업 생존율은 1년 후 61.5%, 2년 후 48.5%로 환산됐다. 이어 3년 후 생존율은 40.6%, 4년 후에는 35.1%, 5년 뒤에는 29.5%로 열에 세 곳만 명맥을 유지했다.

신생기업의 업종별 비율은 도소매가 28.9%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부동산 및 임대(20.3%), 숙박 및 음식점(15.9%) 순이었다.

치열한 경쟁을 반영하듯 숙박 및 음식점 업체의 5년 후 생존율은 17.7%에 불과했다. 도소매 업종의 5년 후 생존율(전국)도 26.7%로 평균을 밑돌았다.

그럼에도 신생기업 중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의 생계형 창업 비율은 지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서울의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체를 합산한 비중은 2007년 42.0%에서 2012년 46.4%로 꾸준히 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35.22하락 73.7713:40 01/26
  • 코스닥 : 990.59하락 8.7113:40 01/26
  • 원달러 : 1104.30상승 3.613:4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3:40 01/26
  • 금 : 55.41상승 0.2113:40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