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조 행장 "조기통합 논의 개시 불가피 상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DB
사진=머니투데이 DB
김한조 외환은행장은 최근 논의되고 있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과 관련 "더 이상 미래의 일이 아니라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대안"이라고 밝혔다.

김 행장은 지난 7일 오후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국내외 금융권의 경쟁 심화 및 규제강화 등으로 경영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는 시점에서 현재의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서는 조기통합 논의 개시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행장은 "조직에 대한 애정과 헌신을 다해온 직원들의 상실감과 불안감을 은행장으로서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조직과 구성원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방향으로 논의를 시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또 선배 행장으로서 후배 직원들에게 감정적인 대응보다는 냉철한 이성으로 원 그라운드(One ground)라는 현실과 통합논의에 대해 판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46하락 62.115:19 01/28
  • 코스닥 : 962.41하락 23.5115:19 01/28
  • 원달러 : 1118.50상승 14.115:1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19 01/28
  • 금 : 55.74상승 0.4215:19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